대기업 절반 “상반기 신규채용 없거나 계획 미정”

뉴시스

입력 2022-03-06 11:08:00 수정 2022-03-06 11:09:1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대기업의 절반이 올해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수립하지 못했거나, 한 명도 채용하지 않을 예정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2022년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

신규채용 계획 미수립 기업은 42.1%, 신규채용이 아예 없는 기업은 7.9%다. 전년(63.6%) 대비 감소했지만 아직 코로나 확산 이전 수준인 41.3%(2020년) 수준보다 높다.

전경련은 “코로나 확산 이전 수준으로 돌아가지 못해 여전히 일자리 시장이 어려운 상황임을 방증한다”고 분석했다.

신규채용 계획이 없거나 채용 수준을 유지하겠다고 한 기업들은 그 이유에 대해 ‘필요한 직무능력을 갖춘 인재 확보가 어렵다’(19.2%)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이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국내외 경제 및 업종 경기 상황이 좋지 않음’(17.3%), ‘회사상황이 어려움’(13.5%), ‘고용경직성으로 인해 경영환경 변화에 대응한 탄력적인 인력 구조조정 어려움’(13.5%) 등을 꼽았다. ‘내부 인력 수요 없음’(11.5%), ‘하반기 공채만 진행’(3.9%), ‘기업규제3법, 노조법, 중대재해법 등 과도한 규제입법으로 인한 경영 어려움’(1.9%) 등의 의견도 뒤따랐다.

반면 신규채용을 수립한 기업 중 41.4%는 작년보다 채용을 늘리겠다고 답했다. 이유로 ▲회사가 속한 업종 경기가 좋거나 좋아질 전망(44.8%) ▲신산업 또는 새로운 직군에 대한 인력 수요 증가(24.1%) ▲미래의 인재 확보 차원(20.8%) ▲퇴사로 인한 인력 수요 발생(10.3%) 순이다.

기업들은 올해 상반기 중 수시채용을 적극 도입할 예정이다. 기업 10곳 중 6곳 이상(62.1%)은 신규채용에서 수시채용을 활용하겠다고 답했다. 이 중 수시채용만 진행하는 기업은 15.0%, 공개채용과 수시채용을 병행하겠다는 기업은 47.1%였다. 한편, 공개채용만 진행하는 기업은 37.9%다.

또 이공계열 전공자, 경력직 선호 현상이 두드러졌다.

올해 상반기 대졸 신규채용 계획 인원 중 61.0%가 ‘이공계열’ 졸업자가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신규채용 계획인원 중 29.7%를 경력직으로 뽑을 예정이다.

기업들은 대졸 신규채용을 늘리기 위해 차기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 ▲노동 ▲산업 분야 등 기업규제 완화(43.6%)를 꼽았다.

이어 ▲고용증가 기업 인센티브 확대(18.6%) ▲신산업 성장 동력 분야 기업 지원(17.9%) ▲4차 산업혁명 분야 직업훈련 지원 확대(9.3%) ▲정규직·유노조 등에 편중된 노동시장 이중구조 개선(5.0%) ▲진로지도 강화, 취업정보 제공 등 미스매치 해소(4.3%) 등을 꼽았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최근 오미크론 대유행, 금리인상,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대내외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어 고용시장 회복이 지연될 것으로 우려된다”며 “차기 정부는 우리 기업들이 일자리를 지킬 수 있도록 기업규제 완화, 인센티브 확대 등 고용여력을 제고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