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국내 원유 도입 안정적…유류세 인하 연장 불가피”

뉴스1

입력 2022-02-23 15:13:00 수정 2022-02-23 15:14:0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2022.2.23/뉴스1

정부는 23일 국제 유가가 배럴당 100달러를 넘보는 수준까지 급등함에 따라 국내 석유 시장 상황과 비상 방출 계획을 점검했다.

유류세 인하 연장 여부는 다음 달 결정할 예정이다. 정부는 지금과 같은 유가 상승이 계속될 경우 인하 연장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오후 울산 석유비축기지를 찾아 국내 석유 수급·비축 현황과 비상 상황에 대비한 방출계획 등을 살폈다.

최근 국제 유가는 두바이유를 기준으로 배럴당 96달러(2월 22일)까지 치솟았다. 지난해 11월만 해도 80달러 수준이었지만 올해 1월 83.5달러까지 오르더니 2월 들어서는 상승 폭이 급격히 커진 것이다.

홍 부총리는 “점검 결과 현재 국내 원유 도입은 안정적으로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비축 물량도 국내 석유 시장의 불확실성에 대응할 수 있는 여력을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원유 도입의 경우 국내 정유사는 지난해 12월 8693만배럴, 올해 1월 9479만 배럴 등을 수입했다. 이는 국내 수요량인 월 평균 약 8000만배럴에 부합하는 규모다.

일각에서는 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원유 시장 불안을 우려하고 있으나, 기재부는 우리나라가 도입한 원유 중 러시아산 수입 비중은 5.6%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또한 비축유의 경우 당장에 수입이 중단되더라도 100일 넘게 쓸 수 있는 양이 저장돼 있다. 홍 부총리는 “정부의 원유 비축 물량은 약 9700만배럴로, 외부 도입 없이 국내 수요 106일분(국제에너지기구 기준)을 감당할 수 있는 양”이라고 강조했다.

기재부에 따르면 현재 우리나라는 전국 9개 석유비축기지에 총 1억4600만배럴 규모 석유 저장 능력을 확보 중이다.

홍 부총리는 “비축유 방출의 경우 미국 등 동맹국 간 비축유 공동 방출 결정에 따라 317만배럴이 차질 없이 방출 중”이라며 “국내 수급 상황 악화 시 방출에도 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비상 시 석유 대체 도입 계획도 밝혔다. 그는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국제 유가가 추가 상승, 수급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비상 수급 대응 계획을 면밀히 재점검해 도입 차질 물량을 파악하고 필요 시 대체 도입을 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 관계자들에게 “국내 석유수급 악화 시 비축유 방출 등이 즉시 착수될 수 있도록 철저한 준비 태세를 갖춰 달라”고 당부했다.

홍 부총리는 “국내 석유 가격 상승으로 서민의 에너지 비용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라며 “4월 말 종료예정인 유류세-LNG 할당관세 인하 조치의 연장 여부를 3월 중 결정하되, 최근 국제 유가 상승세가 3월에도 지속될 경우 인하 조치의 연장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정부는 우크라이나 사태 악화 등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원자재 할당관세 인하 폭과 대상 확대를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