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김치 종주국”…美캘리포니아 이어 버지니아도 ‘김치의 날’ 제정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2-02-10 16:17:00 수정 2022-02-10 16:18:1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미국 동부 버지니아주 의회가 한국이 김치 종주국임을 명시한 ‘김치의 날’ 제정 결의안을 처리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아린 신(Irene Shin) 버지니아주 하원의원이 대표 발의하고, 마크 김(Mark L. Kim), 마커스 사이몬(Marcus Simon) 하원의원 등이 동참한 버지니아주 김치의 날 제정 결의안이 의회를 통과했다고 10일 밝혔다.

김치의 날(11월 22일)은 김치의 가치와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2020년 국내에서 제정된 법정기념이다. 미국에선 지난해 8월 캘리포니아주 의회가 처음으로 김치의 날 제정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이어 버지니아주까지 김치의 날을 제정하면서 한국이 김치 종주국임을 미국 전역에 알리는 계기를 마련했다.

결의문에는 유네스코에서 김치 준비 및 보존 과정인 한국의 ‘김장’을 무형 문화유산으로 인정한 점과 함께 매년 11월 22일을 버지니아 주 ‘김치의 날’로 제정한다고 명시됐다.

이번 결의안을 주도한 아린 신 의원은 김치의 날 제정에 적극 협조한 한인 커뮤니티와 공사에 감사의 말을 전했다. 앞서 김춘진 공사 지난해 11월 뉴욕을 찾아 한인회 주요 인사들과 함께 ‘뉴욕주 김치의 날 제정’ 추진을 선언하는 등 김치의 날 제정 확산되도록 노력해 왔다.

김춘진 사장은 “김치의 날 제정에 이수혁 주미대사의 도움이 컸다”며 “뉴욕, 뉴저지, 워싱턴 D.C 등 미 전역으로 김치의 날 제정이 확산될 수 있도록 미국 내 ‘김치 붐’을 지속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