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에스동서 “캐나다 배터리 재활용사 지분 투자”

이새샘 기자

입력 2022-01-26 03:00:00 수정 2022-01-26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배터리 재활용시장 본격 진출
“연내 폐배터리 처리시설 착공
친환경 신기술로 국내시장 선도”


중견 건설사인 아이에스동서가 배터리 재활용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이를 통해 배터리 재활용 사업을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의 핵심사업으로 키워나가겠다는 전략이다.

아이에스동서는 캐나다 배터리 재활용 회사인 ‘리시온(Lithion)’ 지분을 5% 이상 확보했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리시온이 보유한 기술의 국내 사업 독점권을 확보하고 세계시장에도 동반 진출하게 됐다. 리시온은 리튬이온 배터리 재생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지닌 회사로 평가받는다. 폐배터리를 파쇄할 때 분진, 폐수가 나오지 않도록 하는 친환경 습식공법을 사용해 ESG 분야에서도 경쟁력을 갖고 있다.

아이에스동서는 2019년 인선이엔티 자회사 인선모터스를 인수하고 지난해 TMC(타운마이닝캄파니)에 투자하는 등 배터리 재활용 사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인선모터스는 국내 최대 규모 자동차 재활용 업체로 폐배터리 회수, 해체, 보관 등의 기술과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TMC는 배터리 생산 과정에서 나오는 스크랩을 배터리 재료로 재활용하는 기술과 특허를 획득한 회사다.

아이에스동서는 앞으로 약 3000억 원을 투자, 국내에 리시온 기술을 적용한 폐배터리 처리 시설을 올해 안에 착공할 계획이다. 완공되면 연간 폐배터리 약 7500t(전기차 약 1만5000대 분량)을 처리할 수 있다. 또 리시온의 습식기술을 적용해 연간 1만5000t 규모의 배터리 원재료를 처리할 수 있는 공장을 추가로 증설할 계획이다

아이에스동서 관계자는 “이번 투자로 폐배터리 회수, 파쇄, 재활용으로 이어지는 배터리 재활용 산업 가치사슬을 갖춰 경쟁력을 확보했다”며 “국내 2차전지 재활용 시장을 친환경 신기술로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이새샘 기자 iamsa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