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국민권익위원회, 농축산물 유통현장 방문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2-01-21 17:13:00 수정 2022-01-21 17:15:3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국민권익위원회 전현희 위원장과 농협중앙회 이성희 회장이 21일 임인년 설 명절을 앞두고 농협하나로마트 양재점을 방문해 농축산물 소비동향을 점검하고 유통 관계자들의 현장 의견을 청취했다.

이날 현장에서는 사과, 배 등 주요 성수품목의 판매동향 등을 살펴본 후, 설 선물세트 행사장을 찾아 현장 직원들을 격려하고 청탁금지법이 개정된 만큼 농축산물 소비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판매확대를 위해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농협은 지난 4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된 청탁금지법 개정으로 명절기간동안 선물가액이 최대 20만 원으로 상향 조정됨에 따라 코로나19 등으로 위축된 농축산물 소비심리가 회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농축산물 소비가 명절기간에 집중되는 만큼 이번 법 개정이 농축산인 소득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맞춰 농협은 명절기간 농축산물 소비촉진을 위해 계약재배물량을 농산물은 평소보다 최대 2.5배, 축산물은 최대 1.5대 확대 공급한다. 또한 오는 31일까지 전국 농협하나로마트에서는 1만 원대의 실속세트부터 10만~20만 원대의 선물까지 다양한 가격대의 상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은 “설 명절을 앞두고 청탁금지법이 개정돼 얼어있던 농축산물 소비도 차츰 풀리길 기대해본다”면서 “소비자들께서도 농업과 농촌을 위해 이웃·친지분들과 우리 농축산물로 따뜻한 마음을 나누면서 즐거운 명절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