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 만기연장 3월 종료… 코로나 고려해 결정”

김자현 기자

입력 2022-01-20 03:00:00 수정 2022-01-20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고승범 금융위장 “맞춤대책 검토”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19일 자영업자에 대한 대출 만기 연장 및 상환 유예와 관련해 “3월 말에 종료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금융권 건전성 등을 고려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고 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경제·금융 연구기관, 시중은행 등과 가진 ‘소상공인 부채리스크 점검 간담회’에서 이같이 언급했다. 고 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자영업 업황 개선 지연과 금리 인상이 맞물리면 자영업 대출 시장이 위축되면서 금융 애로가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금융당국은 자영업자들이 급격한 일시 상환 부담을 갖지 않도록 충분한 안전장치를 마련할 계획이다. 고 위원장은 “자영업자의 경영·재무 상황을 미시적으로 분석하고 이를 토대로 맞춤형 대책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금융시장의 잠재적 부실을 막기 위해 선제적으로 채무조정을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금융사들에는 대손충당금 확충을 통한 건전성 관리를 주문했다.

정부는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2020년 4월∼2021년 11월 272조2000억 원의 대출에 대한 만기 연장 및 상환 유예를 시행했다.


김자현 기자 zion37@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