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설 차례상 비용 또 올랐다…마트 35만원·시장 24만원

뉴시스

입력 2022-01-18 16:12:00 수정 2022-01-18 16:12:1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올해 설 차례상에 들어가는 비용이 지난해보다 소폭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27일 가격 조사 전문기관인 한국물가정보에 따르면 올해 4인 가족 기준 설 차례상 비용은 대형마트 기준 35만2360원으로 전년 대비 2.5% 올랐다.

같은 기간 전통시장은 24만4500원으로 1.6% 상승했다.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게 되면 전통시장보다 44%가량 돈을 더 써야 한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차례상 비용이 비슷한 수준이지만, 평년과 비교했을 때는 여전히 높은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코로나19의 영향을 받는 품목이 여전히 많고, 재배 면적과 기온 등의 변화로 가격 변동이 있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품목별로 보면 견과류와 나물류, 수산물류 등에서 가격이 올랐다.

대형마트를 기준으로 곶감(10개)과 대추(1되·400g)는 각각 1만3900원, 1만2560원으로 11.4%, 46.7% 비싸졌다.

숙주(400g)와 고사리(400g) 가격도 각각 8.3%, 10.0% 오른 2600원, 1만3160원으로 집계됐다. 어전용 동태포(800g)는 1만4900원으로 18.6% 올랐다.

특히, 배추(1포기) 가격이 3690원으로 86.4% 대폭 올랐다. 이외에 밀가루(26.0%), 식용유(16.8%) 가격 상승 폭도 눈에 띈다.

과자류, 주류, 축산물은 가격 변동이 거의 없고 과일류는 가격이 내렸다.

사과(부사 3개), 배(신고 3개) 가격은 각각 1만5920원, 1만7790원으로 15.4%, 9.5% 하락했다. 대파(1단) 가격은 40.0% 내린 2990원으로 나타났다.

이동훈 한국물가정보 선임연구원은 “대부분 설 차례상 품목은 단기간 내 가격 변동이 이뤄지지 않지만 한파가 계속되면서 채소류 등 신선식품 가격이 높게 형성됐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좋은 품질의 재료를 비교적 저렴하게 구매하려면 정부의 설 물가 안정 대책으로 공급량이 많아지고 기온이 올라가는 내주에 구매하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라고 전했다.

[세종=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