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불황에 기댈 건 로또 뿐…작년 복권 판매액 6조 ‘역대 최대’

뉴시스

입력 2022-01-18 15:59:00 수정 2022-01-18 15:59:2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지난해 6조원에 육박하는 복권이 팔리면서 역대 최고액을 갈아치웠다. 성인 10명 중 6명은 1년에 한 번 이상 복권을 구매한 경험이 있을 정도로 판매액은 매년 증가 추세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경기가 침체되고, 경마나 경륜 등 다른 사행산업이 위축된 탓에 복권 판매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는 지난해 복권 판매액은 전년(5조4152억원) 대비 10.3% 증가한 5조9755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8일 밝혔다.

복권 판매액은 2017년 4조1538억원에서 2018년 4조3848억원, 2019년 4조7933억원 등 4조원대를 유지하다 코로나19 확산 첫 해인 2020년 5조4000억원대로 13% 증가한 뒤 지난해도 두 자릿수 증가세를 보이며 6조원에 육박하는 판매고를 기록했다.

종류별로는 로또 등 온라인복권이 전년 대비 8.4% 증가한 5조1371억원으로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했다. 인쇄복권(19.8%), 연금복권(29.2%), 전자복권(25.6%) 등은 판매 비중은 크지 않지만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지난해 1등 당첨금을 월 500만원(20년간 지급)에서 월 700만원으로 대폭 인상한 연금복권은 29.2%나 늘어나며 3000억원(2911억원)에 근접했다. 연금 형태로 지급되는 특성상 당첨자의 노후소득안정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이처럼 복권 판매액이 증가한 요인으로 코로나19 이후 다른 사행산업 운영이 축소된 데 따른 대체 효과라는 분석이다.

실제로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시작한 2020년 복권은 13% 증가한 반면, 다른 사행산업은 58.3%나 매출이 줄었다. 사행산업 매출액 중 복권 비중도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에는 21.2%였지만 2020년에는 42.1%로 두 배나 커졌다.

복권 당첨금을 지급한 후 복권기금에 적립되는 수익금은 2조4291억원으로 집계됐다. 1년 전에 비해 2000억원가량 증가했다. 판매액 대비 적립금 비율은 40.7%였다.

복권판매에 따른 수익금 대부분은 저소득층 주거안정과 장학사업 등 취약계층 지원에 활용하고 있다.

복권법에 따라 복권수익금의 35%는 기존 복권발행기관 고유 목적사업에 우선 배분하고 나머지는 복권위 의결을 거쳐 공익사업에 지원한다.

지난해 복권수익과 여유자금 등을 포함 총 2조6311억원을 지원했다. 용도별로는 저소득·소외계층 소득지원 1조4752억원(56.1%), 주거안정 5504억원(20.9%), 문화기회 제공 1642억원(6.2%) 등에 집행했다.

한편, 복권에 대한 인식도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복권위원회가 지난해 10월부터 국민 1000여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62.8%가 일 년에 1회 이상 복권을 구매한다고 했다.

복권 구매 이유로는 ‘좋은 일에 사용되어서’라는 응답 비중이 2020년 19.3%에서 지난해 26.5%로 증가했다.

[세종=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