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트륨-지방 덜어낸 ‘건강한 캔햄’, 담백함으로 시장 선도

안소희 기자

입력 2022-01-19 03:00:00 수정 2022-01-19 04:59:5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동원F&B

동원F&B는 최근 나트륨은 물론이고 지방까지 낮춘 차세대 프리미엄 캔햄 ‘리챔 더블라이트’를 출시하고 ‘로 푸드’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리챔 더블라이트는 캔햄 시장 점유율 상위 3개 제품의 평균 함량보다 나트륨과 지방을 각각 25% 이상 낮춘 제품이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집콕 생활이 길어지고 체중 관리가 중요해지면서 나트륨과 당 등을 낮춘 로 푸드를 찾는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리챔이 업계 최초로 저나트륨 콘셉트로 출시된 이후 시중에 경쟁사들의 유사 제품이 많이 출시됐지만 동원F&B는 한 단계 더 나아가 나트륨은 물론이고 지방까지 낮춘 ‘리챔 더블라이트’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동원F&B는 수산업에 이어 축산업까지 다양한 단백질 식품을 생산하는 ‘토털 프로틴 프로바이더’로서 ‘리챔 더블라이트’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건강한 단백질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리챔 더블라이트는 100g당 나트륨 함량이 510mg으로 캔햄 시장 점유율 상위 3개 제품의 평균 나트륨 함량인 753mg보다 25% 이상 낮은 수준이다. 나트륨 함량이 낮지만 싱겁지 않고 리챔 고유의 풍미가 살아있으면서 맛이 담백하다.

동시에 지방까지 낮췄다. 100g당 지방 함량은 20g으로 캔햄 시장 점유율 상위 3개 제품의 평균 지방 함량인 28g보다 25% 이상 낮다. 지방을 줄여 칼로리가 부담스러웠던 소비자들도 리챔을 맛있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동원F&B는 ‘짜지 않아 건강한 햄’이라는 리챔의 브랜드 콘셉트를 강조하기 위해 지난해 9월 가수 김종국을 모델로 프리미엄 캔햄 브랜드 ‘리챔’의 신규 TV CF를 공개했다.

CF에서는 연예계 대표 운동 마니아로 알려진 가수 김종국이 모델로 출연해 ‘진짜 맛있는 햄맛의 기준’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하며 리챔의 저염 콘셉트를 강조했다.

리챔은 이미 2003년 출시 당시부터 업계 최초로 저나트륨 콘셉트를 전면에 내세워 ‘캔햄은 짜다’는 소비자 인식을 바꾸고 국내 고급 캔햄 시장의 판도를 바꾼 브랜드다. 리챔은 출시 이후에도 지속적인 나트륨 저감화 작업을 진행해 소비자의 건강을 생각한 ‘착한 캔햄’ 브랜드로 자리 잡았다.

리챔의 이러한 저나트륨 콘셉트는 해외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동원F&B는 지난해 5월부터 일본 전역에 위치한 대형마트에서 리챔을 판매하기 시작해 12월까지 7개월 만에 누적 100만여 캔을 판매하고 현지 판매액 약 40억 원을 기록했다.

동원F&B 관계자는 “캔햄은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기는 국민식품인 만큼 맛과 건강까지 고려한 브랜드를 선택해야 한다”며 “나트륨은 기본이고 지방까지 낮춘 ‘리챔 더블라이트’로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하고 국민 건강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안소희 기자 ash0303@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