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뵙지 못하니… 이번 명절에도 ‘프리미엄 선물’

윤희선 기자

입력 2022-01-18 03:00:00 수정 2022-01-18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설선물]롯데백화점
전통 명절선물 ‘한우 세트’ 늘리고 외식 대체할 ‘밀키트 세트’ 선보여
전문가 추천 트렌디한 선물 제안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장기화로 귀성을 자제하고 조용한 명절 연휴를 보내려는 분위기가 지속되면서 이번 설에도 한우 등 프리미엄 선물세트를 찾는 고객들이 더욱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롯데백화점이 지난해 명절 선물세트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1인당 명절 선물 구매 금액이 전년 대비 25% 신장하며 프리미엄 선물에 대한 수요가 늘었다. 이는 비대면으로 선물만 전하는 분위기에 따라 고가의 명절 선물을 찾는 고객들이 많아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해 롯데백화점은 프리미엄 선물을 강화했다.

롯데백화점은 국내 희귀 품종 등 우수한 품질의 상품을 다양하게 선보인다. 특히 지난해 30%대 신장률을 기록한 한우는 전년 대비 물량을 약 40% 늘려 총 20만 세트를 준비했다. 대표 상품은 국내 최고가 한우 세트인 ‘롯데 L-No.9 프레스티지 세트(8.4kg, 300만 원)’로 1++ 등급 중에서도 최상위 등급인 No.9의 명품 한우의 최고급 부위로만 구성했다. 또 울릉도와 제주도 등 청정 자연에서 건강하게 키운 울릉칡소 명품 세트(4.2kg, 98만 원), 제주 흑한우 명품 세트(3.6kg, 92만 원), 산청 유기농 한우 명품 세트(3.6kg, 92만 원) 등은 국내에서 0.05% 정도만 사육되는 귀한 품종으로 각 100세트 한정 수량으로 판매한다.

이 밖에 작년 설 기간 준비한 3000세트의 물량이 완판될 정도로 큰 관심을 끌었던 간편 소포장 세트의 품목 수를 10품목으로 확대했다. 횡성한우, 청풍명월한우 등 롯데백화점 지정 농장 총 26개 농가에서 엄격한 관리를 통해 그 품질이 검증된 ‘지정농장세트’도 작년 설보다 2배 이상 품목 수를 늘려 다양하게 준비했다.

연휴 기간 귀성 대신 여행을 가거나 집에서 ‘홈설(Home+설날)’을 즐기는 고객들을 위한 맞춤형 선물도 준비했다. 코로나로 자유로운 외식이 어려운 상황인 만큼 집에서도 레스토랑처럼 고급 요리를 즐길 수 있는 양갈비 스테이크 세트(1.2kg, 9만9000원), 토마호크·티본 스테이크 세트(0.9kg, 15만9000원), 호주산 와규 스테이크(1.2kg, 11만9000원) 등 프리미엄 밀키트 세트를 다양하게 내놓는다.

와인은 입문자들도 가볍게 즐길 수 있는 가성비 세트부터 마니아층을 위한 프리미엄 라인까지 다양하게 준비했다. 대표적으로 프랑스 부르고뉴의 3대 와인 명가인 ‘르로이 한정 와인’(60만∼830만 원)과 5대 샤토 와인으로 꼽히는 ‘샤토 마고 올드 빈티지 컬렉션’(135만∼224만 원) 등은 시간의 가치를 느낄 수 있어 더욱 의미 있는 선물이다.

한편 올해는 특별히 각 분야의 전문가들과 함께 최신 트렌드를 담은 선물을 큐레이션해 선보인다. 특히 코로나로 지친 일상에 활력을 줄 수 있는 이색 상품들이 많이 선택됐다.

문지윤 스타일리스트는 잠시 일상 속 여유를 느낄 수 있는 ‘쌍계명차 오마주 티 마스터 세트’(12만 원)를 추천했다. 민들레 공간 디자이너는 실내 분위기를 쉽게 바꿀 수 있는 ‘더콘란샵 페이스 라운드 플래터’(22만 원)를 비롯해 ‘콘란 볼타 익스클루시브 모빌’(35만 원) ‘라위 스몰 저그 블루’(12만 원) 등 화려한 색감의 오브제를 제안했다.

김가영 푸드 스타일리스트는 친환경 트렌드를 반영해 ‘시시호시’에서 판매하는 ‘킨토 데이오프 텀블러’(4만5000원)와 함께 2019년 프랑스 미식 어워드에서 금메달을 수상한 ‘짐버 100% 천연 유기농 생강청’(3만3000원)을 골랐다.

조용욱 롯데백화점 Fresh Food 부문장은 “올 설에는 코로나로 달라진 명절 문화를 반영해 전통적인 선물과 이색적인 선물을 엄선하여 준비했다”며 “롯데백화점에서 정성과 트렌드를 담아 준비한 선물로 보내는 이의 소중한 마음이 그대로 전달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윤희선 기자 sunny03@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