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가의 황제’ 다이먼 “연준 올해 6~7차례 금리인상할 수도”

뉴스1

입력 2022-01-15 07:30:00 수정 2022-01-15 07:36:0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월가의 황제’로 불리는 제이미 다이먼 JP모간체이스 최고경영자(CEO)가 “연준이 올해 6~7차례 금리를 인상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14일(현지시간) 실적 발표 후 가진 콘퍼런스콜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올해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더 많은 금리 인상을 예상한다”며 “연준이 6~7 차례 금리를 인상할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그는 “나는 폴 볼커 연준 의장이 하루아침에 금리를 2% 인상한 것을 보고 자란 세대”라며 이같이 말했다.

볼커는 70년대 후반부터 80년대 후반까지 미국 연준 의장을 지낸 인물로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기준금리를 18%까지 올리는 등 ‘인플레이션 파이터’로 유명하다.

그는 “연준의 과제는 성장을 멈추지 않고 인플레이션을 억제하는 것”이라며 “제롬 파월을 크게 믿는다”고 덧붙였다.

이는 대부분 전문가들의 예상치인 4차례보다 더 많은 것이다. 전반적으로 시장은 연준이 3월, 6월, 9월, 12월에 각각 금리를 인상해 올해 모두 4차례 금리를 인상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다이먼의 이같은 발언이 무책임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펀드 매니저인 데이비드 엘리슨은 야후 파이낸스와 인터뷰에서 “다이먼의 추정이 맞다면 연말까지 기준금리가 2%까지 상승할 수 있다”며 “이 정도라면 시장이 전반적으로 큰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이먼은 시장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인물기이 때문에 말을 가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