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후재팬, 4월부터 직원 8000명 일본 어디서나 거주 가능

뉴스1

입력 2022-01-13 09:50:00 수정 2022-01-13 09:51:1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일본 최대 포털사이트 야후재팬이 오는 4월부터 직원의 거주지에 대한 제한을 철폐해 전국 어디서나 살 수 있는 제도를 도입한다고 12일 발표했다.

지금까지 야후재팬은 ‘지시가 있을 경우 오전 11시까지 전철이나 신칸센으로 출근할 수 있는 지역’으로 사원의 거주지를 제한하고 있었다. 오는 4월부터 이 규정을 없애 직원들이 일본 내라면 어디든 거주할 수 있게 된다.

‘1일 편도 6500엔, 1개월 15만엔 이하’였던 교통비 지원 가운데 편도금액 상한도 폐지한다. 비행기로 통근하더라도 매월 15만엔까지 교통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는 의미다.

원격근무 수당도 매월 최대 1만엔으로 1000엔 늘리고, 사원 회식비도 매월 1인당 5000엔씩 지급한다. 원격근무를 지원하는 한편 부족해질 수 있는 직원들의 소통을 활성화하기 위한 대책이다.

정직원과 계약직원, 촉탁사원 등 합계 8000여명인 전 직원이 거주지 및 교통비 제한 철폐의 적용을 받는다.

야후재팬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한 2020년부터 원격근무를 본격화해 지난 1월 현재 전 직원의 90%가 사무실 이외의 공간에서 일하고 있다.

설문조사에선 약 80%의 직원이 온라인을 전제로 한 직장 환경에 만족하고 있다고 답했다.

야후재팬은 “이번 시책을 통해 직원들의 행복도를 높이고 퍼포먼스를 최대화할 계획”이라며 “거주지역에 좌우되지 않는 인재의 채용이나, 다양한 가치관에 맞춰 일하는 방법을 선택할 수 있는 것으로 다양성을 추진해 가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