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삶’ 귀농 꿈꾼다면…“직접 살아보고 결정하세요”

뉴시스

입력 2022-01-12 05:05:00 수정 2022-01-12 05:05:2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경남 함양에서 작은 공방을 준비 중인 정윤용(51)씨는 서울에서 10년 가까이 초등학교 방과 후 수업 매니저 일을 하다 귀농을 결정했다. 지난해 3월 서울시의 ‘체류형 귀농지원사업’에 선정돼 이곳 함양에 내려온 뒤 차근차근 귀농을 준비한 결과다.

처음에는 농사일을 꿈꾸기도 했다. 하지만 체류형 귀농교육의 일환으로 25m 고랑 2개 넓이의 개인 텃밭에서 농사일을 해보니 정씨가 생각하던 농사일과는 달랐다. 정씨는 “파종하고 모종을 심을 때에는 마냥 좋았는데 잡초가 올라오니 일이 참 많았다”며 “처음 여기에 내려올 때는 토마토 농사를 지어볼까 했는데 좀 더 신중하게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귀농 교육을 받는 동안 함양군청 홈페이지를 통해 창업교육에도 참여했다. 정씨는 “수요일에 체류형 귀농 교육을 받고 나머지 날에는 계획을 짜 귀촌을 준비했다”며 “지역모임에 참여하면서 연극 등 문화예술에 관심있는 사람들을 만나 희곡 모임도 하게 되고 지역사회에서 마음 맞는 이들을 알게 됐다”고 했다.

결국 창업교육을 우수한 성적으로 수료한 덕분에 지원을 받아 읍내에 공방을 열 수 있게 됐다. 그는 “막상 와보면 처음 생각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다”며 “하지만 귀농 교육을 받으면서 여기서 얼마든지 방법을 찾을 수 있다”고 자신했다.

서울시는 이처럼 귀농·귀촌을 꿈꾸는 사람들을 위해 직접 살아보고 귀농 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체류형 귀농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일정 기간 농촌에 거주하면서 다양한 영농기술의 모든 과정을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올해로 6년째를 맞았다.

2017년부터 2020년까지 모두 157세대가 해당 교육 과정을 수료했는데 절반 수준인 78세대가 농촌에 정착했다. 향후 44세대가 추가로 귀농·귀촌할 예정이어서 사업 참여자 3분의 2 이상이 귀농 후 농촌에 정착하게 된다.

체류형 귀농지원사업은 귀농 이후 실제 정착하는 과정에서 벌어지는 시행착오를 줄여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사업에 참여하면 세대별 숙소와 개인 텃밭, 교육장, 편의시설 등을 두루 갖춘 귀농학교에서 귀농을 준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최대 10개월 간 거주·교육비 등 체류비 60%와 상해 보험료를 지원한다. 체류형 귀농학교는 강원 홍천, 충북 제천, 전북 고창·무주, 전남 강진·구례, 경북 영주·영천, 경남 함양 등 9곳에서 운영 중이다.

작가로 일하던 김민선(27)씨도 체류형 귀농교육을 받고 함양에 정착하게 됐다. 이곳에서 거주할 집과 논을 마련한 김씨는 향후 함양군 농촌유토피아연구소에서 근무할 예정이다. 김씨는 “다양한 방식으로 농촌에서 생활하는 청년들을 접하면서 귀농·귀촌에 관심이 생겼고 1년간 준비한 뒤 함양으로 내려왔다. 귀농·귀촌을 위해 알아야 할 기초부터 배울 수 있었다”며 “직접 체류하면서 차근차근 귀농·귀촌을 경험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대기업에서 직장생활을 하다 2019년 은퇴한 황준호(56)씨도 서울시의 체류형 귀농지원사업을 통해 경북 영주 소백산귀농드림타운에 입주했다. 맞춤형 교육으로 유기농업기능사 자격증반을 비롯해 사과농장에서 실습을 받은 그는 “서울에서 귀농을 준비했다면 어려웠을 텐데 현지에서 체류하면서 교육을 받아 적응하는 데 많이 도움이 됐다”고 강조했다.

서울시는 올해도 전국 9곳을 대상으로 체류형 귀농지원사업 참여자 60세대를 모집한다. 지원자 선발은 1차 서류심사와 2차 해당지역 방문면접을 거쳐 실제 귀농을 희망하는 실수요자 중심으로 이뤄진다. 귀농 의지와 계획의 적정성, 농촌정착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하고, 정부에서 정한 귀농교육 이수자와 연령이 적은 세대에게는 가점을 준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도시농업과와 해당 지역의 농업기술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모집 기간은 오는 27일까지다.

박대우 서울시 경제일자리기획관은 “체류형 귀농교육이 귀농 후 정착 과정에서 겪는 시행착오를 줄여나가는 길잡이가 되고 있다”며 “체류형 귀농학교에서 안정적인 농촌 정착의 꿈을 실현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