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작년 최다 탑승객 ‘김포~제주 144회’

이건혁 기자

입력 2022-01-11 03:00:00 수정 2022-01-11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국제선 최다는 인천~오사카 8회

1년 동안 김포∼제주 노선 144회 탑승, 국제선 최다 이용 횟수는 8번….

제주항공은 2021년 탑승객 데이터를 분석한 이색 기록을 10일 발표했다. 지난해 최다 이용 승객은 김포∼제주 노선을 144회 탑승한 48세 여성이다. 김포∼제주 간 거리가 약 450km인 점을 감안하면 총 비행거리는 6만4800km로, 지구 한 바퀴(약 4만 km)보다 긴 거리를 국내에서만 이동한 셈이다. 이 승객은 제주항공 멤버십 프로그램 ‘리프레시 포인트’도 205만3240포인트(1포인트=1원) 구입해 이 부문 1위를 차지했다.

리프레시 포인트 적립 1위는 62만4480포인트를 모은 50세 남성이다. 이는 적립률 5%를 적용했을 때 항공권 구입에만 1248만9600원을 써야 모을 수 있는 규모다.

55세의 한 여성은 지난해 인천∼오사카 노선을 8회 탑승해 국제선 최다 이용 승객이 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검사와 자가 격리 등을 감안하면 이례적으로 높은 수준이라는 설명이다.

만 24개월 이내의 유아 승객은 2만5575명이었다. 지난해 운항 편수가 약 3만9000편이었음을 감안하면 3편 중 2편 이상에 유아가 탑승했다는 것이다.


이건혁 기자 gu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