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2022 가맹점 상생협약’ 체결…미래지향적 동반성장 목표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2-01-06 10:54:00 수정 2022-01-06 10:54:3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가맹점과의 미래지향적 동반성장을 목표로 ‘2022 가맹점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상생안은 가맹점의 안정적인 운영과 수익증대를 위한 기반 다지기에 초점을 맞췄다.

먼저 세븐일레븐은 점포 근무자가 안심하고 근무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본사 부담으로 ‘점포안심보험’ 제도를 마련했다. 경영주와 메이트를 포함한 점포 근무자가 제3자로부터 물리적 폭행을 당한 경우 진단 급수별로 최대 195만 원까지 보상금을 지원받게 된다.

또 예기치 못한 통신장애 상황에서도 원활한 점포운영이 가능하도록 ‘통신사 이중화’ 시스템을 구축하고, 효율적인 점포관리를 위한 차세대 POS 시스템 개발에 투자를 확대하는 등 점포 운영의 효율성을 높여나갈 예정이다.

세무자료 모바일 수발신 서비스도 도입한다. 그동안 경영주가 각종 세무자료 및 증빙서류, 납부고지서 등을 지류로 수발신 했었던 불편함을 개선하기 위해서다. 검품, 재고관리, 발주 등의 점포 오퍼레이션을 보다 편리하고 간편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신규점, 리뉴얼점, 가맹재계약 대상점을 중심으로 PDA 지급도 대폭 확대키로 했다.

이밖에도 군인전용 플랫폼인 ‘나라사랑 포털 APP’과 제휴하는 등 플랫폼 비즈니스를 강화하거나 구매 빈도가 높은 도시락, HMR, 커피 등 다양한 푸드 상품에 구독할인 행사를 적용해 점포 매출 활성화를 도울 방침이다. 드론, 로봇 등 차세대 배달 서비스도 적극 도입할 계획이다.

전기료 지원 제도와 경영주의 저금리 대출을 돕는 ‘동반성장펀드’도 지속 운영해 나갈 예정이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