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보 “오스템 사태 방관 안해…물밑서 진행 중”

뉴시스

입력 2022-01-05 13:27:00 수정 2022-01-05 15:37:3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5일 오스템임플란트 횡령 사태와 관련해 “손 놓고 있지 않을 것”이라며 “물밑에서 계속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 원장은 이날 은행연합회 1층에서 연구기관장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금감원이 오스템 사태와 관련해 모니터링 외에 손 놓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이같이 해명했다.

그는 “현재 사법당국에서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면밀히 모니터링한 뒤 혹시 금감원이 해야 할 일이 있다면 필요한 시기에 조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수사 과정에서 여러 가지 사실관계나 법리적 측면에서 분석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아직 사건에 대해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파악하기 어렵다. 선제적으로 말씀드리지 못한다는 점을 이해해달라”고 설명했다.

덧붙여 “금감원이 사태를 미리 포착할 수 있는지 등에 대해서는 수사상황을 봐가며 판단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날 정 원장은 부동산 시장 모니터링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부동산이 금융시장에 급격한 충격 요인이 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관리하는데 주안을 두겠다”며 “부동산 시장에 대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보면, 어떤 분들은 하락 조정이 불가피하다고 하고 어떤 분들은 보합 내지 일정 부분 증가할 수 있다고 말한다. 두 가지 다른 견해가 있는 만큼 시장 흐름에 대해 면밀히 관찰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코로나19 대출만기연장과 원리금 상환유예가 오는 3월 종료되면서 금융회사의 건전성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어떤 부실 요인이 잠재돼 있는지 단정적으로 말하기 어렵다”면서도 “3월 이전에 금융사들의 충격 흡수 능력을 보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달 말 공공기관 지정 여부와 관련해 반대 의견을 피력했다.

정 원장은 “공공기관으로 지정되면 독자적인 금융감독, 소비자 보호 역할이 제약될 것으로 우려된다”며 “이번 공공기관 지정과 관련해 이런 사항들이 충분히 고려되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빅테크 감독 방향에 대해서는 “조직을 보강해 관리·감독을 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