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사회문제 해결 나선 기업, 국가가 인센티브 줘야”

송충현 기자

입력 2022-01-05 03:00:00 수정 2022-01-05 03:29:1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경제계 신년인사회

김부겸 국무총리(앞줄 오른쪽)와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앞줄 왼쪽) 등이 4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에서 경제계 신년인사회 개최를 축하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4일 “기업이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데 적극 나서고 기여할 때 기업의 성과가 좋아지도록 (국가가) 인센티브 시스템을 잘 구축해 줘야 한다”고 밝혔다. 탄소중립 등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국가 차원의 정책을 기업들이 따를 경우 적절한 보상체계가 갖춰져야 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최 회장은 이날 서울 대한상의회관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2022년 경제계 신년인사회’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와 기후변화 등을 맞아 기업의 역할을 새롭게 정의하고 새로운 성장 기회를 만드는 건 기업과 경제의 지속가능성을 위해 중요한 과제”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그는 “정부가 리드하는 기존 방식은 한계가 있으며 민간이 제안하면 정부가 도와주는 방식이 되길 희망한다”며 “인센티브 시스템이 잘 구축되면 기업은 활용 가능한 모든 툴을 동원해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했다.

최 회장은 국민 3만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기업 이미지라며 ‘남편’ ‘혈압’ ‘지킬앤하이드’ 등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처음에는 설레고 좋았지만 어떨 때는 꼴도 보기 싫었다가 가끔 든든하다” “제대로 관리하기 어렵고 똑바로 측정하기 어렵다” “천사 같다가 악마처럼 애증의 대상이 되기 때문”이라는 이유에서다. 최 회장은 “기업에 학점을 준다면 B학점이 반이 넘었다. 아직은 저희가(기업들이) 갈 길이 좀 멀다”고도 했다.

이날 경제계 신년인사회에는 김부겸 국무총리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정부 인사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이 참석했다.

송충현 기자 balgu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