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새해 경영 슬로건 ‘제약강국 위한 지속가능 혁신경영’ 선포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2-01-03 17:09:00 수정 2022-01-03 17:12:0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신년 CEO 메시지 발표
“지속가능 통해 혁신경영 완성” 강조
“올해 불확실성 여전… 담대하게 새로운 길 개척할 것”



한미야품은 2022년 경영 슬로건으로 ‘제약강국을 위한 지속가능 혁신경영’을 선포하고 새해 첫 업무를 시작했다고 3일 밝혔다.

우종수·권세창 한미약품 대표이사 사장은 ‘신년 CEO 메시지’를 통해 탄탄한 내실성장을 토대로 글로벌 혁신신약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R&D)에 더욱 매진할 것을 임직원들에게 당부했다. 특히 확고한 준법과 윤리경영을 기반으로 업계 모범이 되고 실속 있는 성장을 통해 ‘지속가능’을 실현하고 지속가능을 통해 혁신경영을 완성할 것을 주문했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 속에서도 견실한 성장을 일군 지난해 성과에 대해 치하하고 임직원 격려도 잊지않았다.

작년 주요 혁신 사례로는 ▲FLT3 억제제(HM43239) 라이선스 아웃 계약 체결 ▲포지오티닙 미국 FDA 허가신청 ▲아모잘탄패밀리 누적 처방매출 1조 원 달성 ▲복합신약 단일 제품(로수젯) 최초 1000억 원대 처방매출 기록 ▲비뇨기 품목군 1000억 원대 매출 ▲4년 연속 국내 원외 처방매출 1위 기록 등을 꼽았다. 이와 함께 한미사이언스와 연구센터, 팔탄공단, 평택 바이오플랜트, 북경한미약품, 한미정밀화학, 온라인팜, 한미헬스케어, 제이브이엠(JVM) 등 그룹사 임직원들에게도 감사를 표했다.

우종수·권세창 대표는 “올해도 불확실한 경영환경이 이어질 것으로 보이지만 이런 때일수록 용맹한 호랑이의 비약적 도약을 꿈꾸며 힘찬 발걸음을 내딛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창조와 혁신은 평온할 때 그 힘이 발휘되지 않는다”며 “남들이 지나온 길을 걷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길을 개척하면서 어려움을 뚫고 나아간 한미약품의 역사를 주저함 없이 다시 한 번 써 나아갈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미약품은 대표이사 신년 메시지 발표와 함께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른 온라인 시무식을 간략히 진행했다. 국내사업부 케이스스터디를 시작으로 전 그룹사가 새해 업무를 시작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