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터미널 임대료 6개월 더 감면…新직업 18개 발굴”

뉴시스

입력 2021-12-30 08:21:00 수정 2021-12-30 08:21:1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항만 사용료·터미널 임대료 감면은 내년 6월까지로, 해운업 긴급 경영 안정 자금 등 8000억원 규모의 금융 지원은 1년 더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51차 비상경제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를 열고 모두 발언을 통해 이렇게 밝혔다. 그는 “소상공인에 대한 방역 지원금 지급, 손실 보상금 지급, 1% 초저금리 자금 지원 등 소상공인 중층적 지원 방안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공공 부문의 소상공인 임대료 감면은 내년 6월까지, 공과금·사회 보험료 납부 유예는 같은 해 3월까지 연장한 바 있다”면서 “여행업·관광업·숙박업 등 14개의 특별 고용 지원 업종 지정을 연장할지는 내년 1분기에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어 “한시적 지원 조치에 대해서는 전수 점검을 통해 아직 긴급성과 효과성이 있는 조치는 존치하고 어느 정도 목표를 달성한 조치는 종료하는 등 ‘질서 있는 정상화’도 차분하게 진행하겠다”면서 “즉 특별목적회사(SPV)의 회사채·기업 어음(CP) 매입 조치는 예정대로 올해 말 종료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또 “다만 향후 시장이 다시 악화할 것에 대비해 비상 대응 조치는 마련할 방침”이라면서 “25% 상향했던 은행의 선물환 포지션 한도를 정상화할지와 외화 유동성 커버리지 비율(LCR) 연장 여부는 추후 시장 여건을 봐 결정하겠다”고 부연했다.


홍 부총리는 “신기술·융합, 교육 의료, 문화·여가, 농림·수산, 환경 등 5개 분야에서 메타버스 크리에이터, 콘텐츠 가치 평가사 등 18개 신직업을 발굴해 국가 자격을 도입하고 전문 인력 양성 프로그램을 개발해 운영하는 등 시장 안착을 지원하겠다”고도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 함께 논의한 ‘미래 유망 신직업 발굴 및 활성화 방안’이다.

홍 부총리는 “올해 취업자 수가 애초 전망보다 10만 명(25만→35만 명)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 위기 전 수준을 복구했지만, 디지털·기술 혁신 등으로 인한 노동 시장 구조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취약 계층 지원을 강화하는 측면에서 내년 1월 중 직접 일자리 60만 명 이상 조기 채용, 고용 촉진 장려금 지급 2만8000명 확대 등을 추진하겠다”고 알렸다.

아울러 ‘2022년도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와 탄소 중립 주요 실행 계획’도 검토했다. 홍 부총리는 “내년이 한국판 뉴딜 2.0을 본격 시행하는 첫해이자 탄소 중립 목표 이행의 원년”이라면서 “뉴딜 2.0 6대 과제 및 탄소 중립 4대 과제 등 내년에 집중적으로 추진할 10대 중점 과제의 실행 계획을 오늘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 부총리는 “특히 대학생 국가 장학금 확대 등 국민 체감도가 높거나 태양광 연구·개발(R&D) 센터, 노동 전환 분석 센터 조성 등 기반 사업은 내년 1월부터 속도감 있게 시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종=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