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 1명당 자가격리, 전남 14명-서울 2명…시도별 큰 차

조건희 기자

입력 2021-12-30 03:00:00 수정 2021-12-30 10:47:0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코로나19]서울 대전 경기 등 확진자 급증지역
역학조사 일손부족… 정밀추적 포기, “식당-카페 10곳 들렀어도 그냥 덮어”
접촉자 관리 허술땐 초기 치료 차질
시민참여형 방역은 아직 시범사업… “공공근로자 투입해 일손 늘려야”


27일 서울 광진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인 혜민병원 음압병동 중환자실에서 의료진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뉴스1

지역별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격리 조치에 격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확진자 1명이 나왔을 때 서울은 밀접접촉자가 평균 2.1명 격리된 반면 전남은 13.9명이 격리됐다.

정부는 통상 확진자가 1명 발생하면 밀접접촉자가 10명 발생하는 것으로 추산한다. 하지만 근래 수도권의 자가격리자는 이에 훨씬 못 미친다.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조치 이후 확진자가 많이 나온 지역은 역학조사가 사실상 무력화되면서 밀접접촉자들을 놓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 “집단감염 아니면 접촉자 추적 포기”
29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이달 1∼23일 국내에서 14만2748명이 코로나19로 확진됐고 54만8959명이 격리됐다. 확진자 1명당 평균 3.8명 격리된 셈이다. 확진자 1명당 자가격리자는 4차 유행이 시작된 7월에만 해도 8.1명을 유지했다. 하지만 피서철 전국 유행으로 번진 8월(6.3명)과 추석 연휴 이후 10월(5.0명)을 거치며 급속히 줄고 있다.

오주환 서울대 의대 의학과 교수팀이 확진자 1명당 격리자 비율을 17개 시도별로 분석해보니 서울과 대전(3.4명), 경기(3.7명), 인천(5.1명), 충남(5.5명) 등 수도권과 충청권에서 이런 현상이 두드러졌다.

현장에선 확진자가 폭증하고 재택치료 지원 업무까지 늘어나면서 역학조사 일손이 부족하다는 호소가 나온다. 지난달 신규 확진자는 7월 대비 약 2배로 증가했지만, 역학조사관은 같은 기간 457명에서 514명으로 57명(12.5%)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일선 역학조사관들은 근래 학교나 병원 등 집단감염이 아니면 사실상 접촉자 추적을 포기한 상태라고 말한다. 원칙대로라면 확진자가 들렀던 식당의 폐쇄회로(CC)TV와 카드 사용 명세를 분석해 가까운 테이블에 앉았던 다른 일행도 밀접접촉자로 분류해야 하지만, 지금은 동거 가족만 격리하고 조사를 마치는 실정이다. 수도권의 한 역학조사관은 “식당과 카페를 10곳 넘게 들른 확진자라도 접촉자 분류를 못하고 덮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 “역학조사 포기하면 하루 1만6500명 확진”
전문가들은 역학조사관이 모든 접촉자를 일일이 찾아내 격리하는 방역 전략이 효율적이지 않다는 데 동의한다. 이 때문에 시민들이 스스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으로 동선을 입력해 확진자 접촉 여부를 확인하는 ‘시민 참여형 방역’이 대안으로 제시된다. 하지만 시민 참여형 방역은 정부가 이제 막 시범사업에 착수했다.

내년 1월 국내 반입되는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의 초도 물량은 2만 명분 정도로 부족할 것으로 예상된다. 설령 팍스로비드 공급 물량이 늘어나도 증상 발생 후 5일 이내에 복용을 시작해야 하는 만큼 초기 접촉자 관리가 더 중요하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금처럼 접촉자 관리가 허술하면 뒤늦게 감염 사실을 알게 돼 복용 시점을 놓칠 수 있기 때문이다.

‘오미크론 변이’ 유행이 우려되는 현 상황에서 역학조사를 포기하면 의료 체계가 감당하지 못할 정도로 확산세가 강해질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오 교수는 확진자 1명당 격리자가 2명 수준으로 줄어들면 하루 확진자가 1만6500명까지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황승식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는 “역학조사관을 무한정 늘릴 수는 없겠지만 공공근로 참여자 등을 추가 투입해 접촉자 분류와 자가격리 안내를 되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조건희 기자 becom@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