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정부, 내년에는 더 섬세해진다

허진석 기자

입력 2021-12-28 03:00:00 수정 2021-12-28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국민비서, 네이버·카카오 등 연동해 인기
소상공인 생애주기 맞춘 정책포털도 개설



행정안전부는 올해 국민비서 알림 서비스 출범과 함께 정부서비스 통합채널인 ‘정부24’에 원스톱 서비스를 확대했다. 또 지적, 토지, 건물에 관한 정보를 담은 국토교통부 ‘스마트국토정보’ 사이트의 클라우드화를 지원했다. 내년에는 국민권익위원회의 공공기관 콜센터시스템 통합, 중소벤처기업부의 소상공인 생애주기별 맞춤형 공공서비스를 담은 포털 구축 사업을 돕는다. 행안부는 정부 부처의 전자정부화에 필요한 행정·재정·기술적 지원을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깜빡 잊을 일 줄여주는 국민비서

국민비서 서비스를 신청하면 코로나19 백신 접종 안내를 비롯해 상생 국민지원금, 건강검진일, 국가장학금, 운전면허 적성검사 갱신기간, 고령 운전자 교통안전 교육, 교통 범칙금·과태료 등의 안내를 받아볼 수 있다. 네이버·카카오톡·토스 앱으로 신청하면 된다. 알림 서비스는 개통 6개월 만에 가입자가 1300만 명을 넘어서는 등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정부24’ 원스톱 발급 서비스 확대

취업 때 필요한 증명서를 신청부터 발급, 제출까지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는 ‘취업서류 일괄제출 원스톱 서비스’와 다문화가족의 정착지원을 위한 교육·취업·의료 정보 서비스가 생겼다.

행안부는 정부24 서비스를 모바일 중심으로 개편해 카카오페이나 페이코, PASS 등 다양한 민간인증을 적용했다. 마이데이터 및 전자지갑과 연계해 신청·제출 절차를 간소화해 편의성도 높였다.

부동산 관련 정보 정비

국토부의 ‘스마트국토정보’ 사이트를 방문하면 지적, 토지, 건물 등 부동산 관련 정보를 일목요연하게 볼 수 있다. 행안부는 국민들이 이 사이트를 보다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사이트 체계를 클라우드 기반 하이브리드 웹으로 전환하는 사업을 지원했다.

국토부는 국가 공간정보 플랫폼인 ‘K-Geo’를 구축 중이다. 내년에 이 플랫폼이 구축되면 행정기관은 특정 지번의 토지정보 변동 사항을 연도별로도 파악할 수 있게 된다. 또 국민들이 보다 쉽게 공간정보를 검색, 활용할 수 있도록 공간정보 목록 등도 정비할 계획이다.

공공기관 콜센터 대기시간 줄이기 사업 지원


국민권익위는 내년에 전국 공공기관의 콜센터를 클라우드 기반의 지능형 콜센터로 통합하는 사업을 본격화한다. 행안부는 NIA를 통해 이 사업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국민권익위는 내년에 우선 보건복지부 등 15개 중앙행정기관과 소속·산하기관 콜센터 통합을 시작한다. 개별 운영 중이던 공공기관 콜센터가 통합되면 비상상황에서도 보다 원활한 전화상담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소상공인에 맞춤형 정보 제공

중기부는 코로나19와 같은 재난 상황과 산업 변화에 취약한 소상공인들을 신속하게 지원하기 위한 포털 서비스 ‘소상공인24’를 내년에 구축할 계획이다. 600만 소상공인의 창업과 성업, 폐업 등 생애주기별로 필요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주목적이다. 행안부의 지원으로 이 사이트가 구축되면 소상공인들은 정책자금과 지원사업, 재난지원금 등 다양한 정보를 한 번에 볼 수 있게 된다.

3차원 입체주소 확대

올해 6월 도로명주소법령이 전면 개정됐다. 국민들이 자주 사용하는 버스나 택시 정류장, 엘리베이터 등에도 주소를 붙일 수 있게 됐다. 행안부는 내년에는 자율주행 같은 첨단기술을 활용한 신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주소체계 정보화전략계획(ISP)도 수립할 예정이다. 향후에는 신주소체계를 기반으로 고밀도로 입체화된 도시 건물 어디로도 빠르고 정확하게 물류 배송이 가능해지고, 재난·안전사고에 대한 대응도 빨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서주현 행안부 공공지능정책관은 “전자정부 지원 사업을 통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를 더 적극적으로 발굴해 ‘디지털로 여는 좋은 세상’을 앞당기겠다”고 했다.

허진석 기자 jameshur@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