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소외계층엔 코로나 더 고통…가능한 지원부터 추진”

뉴시스

입력 2021-12-24 15:25:00 수정 2021-12-24 15:27:4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김부겸 국무총리는 24일 “최근 방역상황이 악화되면서 취약계층의 사회적 격차와 아픔을 줄이기 위한 시도마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정부는 이럴 때일수록 사회적 약자를 보듬기 위한 포용적 회복 정책을 미리 준비해 두고, 시행 가능한 지원사업부터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제26차 사회보장위원회 모두 발언에서 “저소득층, 홀몸노인, 장애인, 노숙인 등 소외계층에게는 코로나 위기가 더 큰 고통과 아픔으로 다가오게 된다”며 이렇게 밝혔다.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한 사회보장위원회는 사회보장제도 전반을 총괄하고 사회보장 시책을 심의·조정하는 정책 의결기구다. 14개 관계부처 장관과 사회복지 전문가, 근로자·사용자 대표 등 분야별 민간전문가로 구성돼 있다.

정부와 민간위원들은 이날 제26차 회의에서 ▲노숙인 복지·자립지원 종합계획 ▲취약계층 중심 코로나19 격차완화 지원방안 ▲사회보장 행정데이터 구축·활용 추진계획 등 3가지 안건을 심의·의결한다.

김 총리는 “취약계층이 급격한 소득 감소나 건강 악화로 인해 빈곤 상태에 빠지지 않도록, 긴급복지지원을 한층 강화하고 상병수당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어 “영 케어러 대책 수립, 중증장애인 돌봄 강화 등 코로나19로 드러난 복지의 빈틈을 더 촘촘하게 메우겠다”며 “주거·고용·교육 등 각 분야별로 취약계층의 포용적 회복을 위한 디딤돌을 마련하는 데 전 부처가 함께 힘을 모아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정부는 노숙인이라 하더라도 최소한의 삶의 질을 보장해 드리고자 복지서비스와 주거지원을 한층 강화해 나가겠다”며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현장 중심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예방접종, 결핵 검진 및 치료 등 의료서비스를 더 확대해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회보장 분야에서 통합 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고, 국민 개개인이 가장 필요로 하는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선제적으로 제공할 것”이라며 “일상회복 여정에서 누구도 소외되지 않고 뒤쳐지지 않도록 취약계층을 더 따뜻하게 보듬겠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