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 분노 달래기…李 “신속·대대적 보상” 尹 “5000만원까지 지원”

뉴스1

입력 2021-12-22 17:10:00 수정 2021-12-22 17:11:0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송영길 대표가 2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한국여성기자협회 창립 60주년 기념식에서 대화하고있다. 2021.12.22/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여야는 22일 대선을 앞두고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나빠진 자영업자의 민심을 다잡기 위해 각종 현금성 지원 정책에 대한 의지를 앞다퉈 강조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이날 오전 한국여성기자협회 창립 60주년 기념식 후 기자들과 만나 “소상공인 고통과 피해가 크다. 여야 합의를 통해 신속하고 대대적인 지원과 보상이 있어야 한다”며 “야권 후보와 야당이 동의하면 정부도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그간 선(先)지원 방식의 정책을 강조해왔다. 그는 또한 관련 재원 마련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 필요성도 재차 밝혔다.

이 후보는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이 이날 추경에 부정적인 뜻을 밝힌 것에 대해선 “내년 본예산 편성한 지 얼마 안 됐는데 또 추경이냐는 생각을 충분히 할 수 있지만 야권이 동의하면 대규모 추경에 의한 지원이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며 의지를 드러냈다.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국 자영업자 비상대책위원회는 서울 광화문에서 방역 패스 정책과 영업시간 제한 철폐 등을 요구하는 총궐기 대회를 열었다.

대선이 70여일 남은 가운데 전체 유권자의 약 16%인 700만명의 자영업자 민심이 접전인 현재 판세에 주요 변수가 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이에 민주당은 이 후보의 ‘선지원 후(後)보상’ 원칙을 관철하기 위한 의원총회를 연다. 송영길 대표는 오전 선대위 회의에서 이달 초 주장한 여야 4자 연석회의를 다시 한번 제안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그동안 선(先)지원, 금융보다 현금 지원을 원칙으로 온전한 보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며 “오늘 의총에서 이를 뒷받침할 법안, 즉 소상공인지원보호법 개정안, 감염병 예방법 개정안, 국가재정법 개정안 등을 당론으로 채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50조원에 이어 100조원 지원까지 띄운 국민의힘 또한 자영업자 민심을 다독이는 데 공을 들이는 모습이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이날 보도된 동아일보 인터뷰에서 방역으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보상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윤 후보는 “현금 지원은 43조원”이라며 “소상공인·자영업자 1인당 (피해) 등급에 따라 최대 5000만원까지 지원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선보상 후정산’ 방안을 주장한 이재명 후보를 겨냥해선 “줬다가 가져오는 것은 말이 안 되는 얘기”라고 비판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