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형제들, 내년부터 주 32시간제로 전환… 주 4일제 도입할지 관심

김성모기자

입력 2021-12-17 15:47:00 수정 2021-12-17 16:08:1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월 4시간 근무, 화~금 근무시간 30분씩 단축


배달 플랫폼 ‘배달의민족’의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이 내년부터 ‘주 32시간제’로 전환한다. 정치권을 중심으로 주 4일제가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정보기술(IT) 업계를 중심으로 근로 시간에 대한 변화가 이어질지 주목된다.

우아한형제들은 17일 진행된 종무식에서 내년부터 ‘주 32시간제’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를 5일로 나누면 하루에 6.4시간씩 일하는 셈이다. 기존에 우아한형제들의 직원들은 1주일에 35시간을 근무해왔다. 2017년부터 월요일에 오후 1시에 출근하는 4.5일제를 시행해왔기 때문이다. 이를 3시간 더 줄이겠다는 게 우아한형제들 계획이다.

이번 조치에 따라 우아한형제들은 월요일에 오후 1시 출근하고 오후 5시 퇴근해 기존보다 근무시간을 1시간 줄인다. 화~금은 30분씩 퇴근 시간을 앞당긴다.

우아한형제들이 이처럼 근무 시간을 단축한 배경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영향을 미쳤다. 올해 회사 직원들은 코로나19로 전면 재택근무를 시행해왔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업무 집중도가 떨어지지 않은 것으로 판단됐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업무 효율이 문제가 없다는 게 확인 돼서 조금 더 줄여보자는 결론을 내렸다”며 “‘규율 위에 자율’이라는 핵심 가치가 이어질 것으로 믿고, 일과 가정의 양립 문화를 구현하자는데 직원들과 뜻이 모여졌다”고 했다.


김성모 기자 m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