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군산조선소 다시 불 밝힐까… 재가동 검토

변종국 기자

입력 2021-12-08 03:00:00 수정 2021-12-08 03:20:0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대중공업-지자체, 논의 첫발

2016년 12월 전북 군산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에서 야간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1년 뒤인 2017년 12월 선박 수주 절벽으로 군산조선소는 가동이 전면 중단됐다. 군산=뉴스1
현대중공업이 2017년 가동을 중단한 군산조선소의 재가동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업 호황으로 선박 수주량이 늘면서 2, 3년 치 일감을 확보해 군산조선소 재가동을 할 만한 여력이 생겼다고 봤기 때문이다.

하지만 수주량이 늘었다고 멈춰선 조선소를 당장 가동할 수 있는 건 아니다. 조선소 가동 중단으로 협력업체들이 떠나 인력이 턱없이 부족한 데다 언제든 조선 시황이 안 좋아질 수 있어 현대중공업과 군산시 모두 재가동을 섣불리 결정하기는 어려운 입장이다.

7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최근 현대중공업은 전북도, 군산시 등과 2023년쯤 선박 블록 제작 및 선박 마감 공정 등을 군산조선소에서 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선박을 처음부터 끝까지 건조하는 것은 아니지만 현실화될 경우 2017년 수주 절벽으로 가동을 멈춘 이후 6년 만에 조선소에 불이 켜지게 된다.


군산조선소는 축구장 4배 규모의 용지에 1조2000억 원을 들여 2010년 완공됐다. 25만 t급 선박 4척을 동시 건조할 수 있는 130만 t급 독 1기와 1650t급 골리앗 크레인 등 세계 최대 규모 설비를 자랑했다. 현대중공업 및 협력업체 직원 등 약 1만 명이 이곳에서 일을 했다. 그러나 2010년대 들어 선박 수주량 급감으로 일감이 부족해지면서 2017년 가동이 전면 중단됐다.

군산조선소 재가동 이슈는 선거철 때 간간이 불거지긴 했다. 그러나 현대중공업은 재가동은 어렵다며 선을 그어 왔다. 하지만 최근 선박 발주 증가로 수주량이 크게 늘자 조선소 재가동 논의가 수면 위로 떠올랐다.

현대중공업은 올해만 220여 척을 수주하며 3년 치 일감을 확보했다. 현대중공업은 울산조선소 등에서 연간 70척 정도의 배를 건조할 수 있다. 더 많은 선박 물량을 장기적으로 확보할 수 있다면 연간 20척 이상을 만들 수 있는 군산조선소 재가동이 매출 및 수익 확장에 도움이 될 수 있다.

회사 내에서 군산조선소 재가동에 대해 긍정적이라는 점도 고무적이다. 가삼현 현대중공업 부회장은 지난달 대한조선학회 정기총회에서 “조만간 군산조선소와 관련해 구체적인 활용 방안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넘어야 할 산은 많다. 2017년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회장은 국정감사에서 “연간 70척 이상 건조할 수 있는 물량이 2년 치 이상 확보돼야 군산조선소 재가동이 가능하다”고 밝힌 바 있다.

인력 모집 및 협력업체 재건도 문제다.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 이후 협력사들의 90%가 문을 닫거나 군산을 떠났다. 한 조선업체 관계자는 “선박 블록 작업을 하는 데 800명 정도의 인력이 필요한데, 지금 군산지역에서 조선업 인력은 거의 없다. 조선업이 다시 불황에 빠져들면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 얘기가 또 나올 텐데 장기 물량 확보가 불확실한 상황에서 협력사들이 군산으로 돌아올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기업결합 심사 결론이 나지 않은 것도 문제다. 유럽연합(EU)이 내년 1월 20일쯤 결합 심사 결론을 내릴 예정인데, 통합이 원활하게 진행되지 않을 경우 조선소 재가동 계획은 후순위로 밀릴 가능성이 높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군산시, 전북도와 꾸준히 논의해 온 것은 맞지만 결론이 난 것은 없다.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군산시 관계자도 “첫 논의를 하긴 했는데 재가동까지는 거쳐야 할 과정이 많다. 천천히 단계적으로 재가동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