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업계, 연말 맞아 시그니처 와인-칵테일 선봬

김하경 기자

입력 2021-12-06 03:00:00 수정 2021-12-06 03:38:4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호텔업계가 연말을 맞아 시그니처 와인과 전통주 칵테일 등 주류 관련 판촉 행사를 벌이고 있다.

롯데호텔은 5일 시그니처 와인인 ‘에스쁘리 드 생테밀리옹’(사진)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 와인은 프랑스의 세계적인 와이너리 샤토 앙젤뤼스의 와인메이커와 협업해 만든 제품이다. 에스쁘리 드 생테밀리옹은 생테밀리옹의 대표 포도 품종 ‘메를로’와 ‘카베르네 프랑’이 8 대 2 비율로 양조됐다. 서울, 월드, 제주, 울산, 부산 등 국내 롯데호텔 5곳에서 판매된다.

조선호텔앤리조트가 운영하는 호텔인 조선 팰리스는 프리미엄 소주인 키(Khee)소주를 활용한 전통주 칵테일 4종을 선보인다. 이 칵테일들은 △키 모히토 △키 스프리츠 △아로마 케이 △화이트 블러썸 등이다.

김하경 기자 whatsup@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