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에 물류 차질 우려…정부 “민·관, 총력 대응”

뉴시스

입력 2021-12-01 14:46:00 수정 2021-12-01 14:46:4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정부가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와 관련한 물류 리스크 확인에 나섰다. 현재까지 변이 확산으로 인한 물류 차질은 없지만, 동향 점검을 지속하며 민·관 합동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이날 ‘수출입물류 비상대응 전담반(TF)’ 4차 회의를 열고, 최근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산과 관련한 수출입물류 동향과 그간의 지원책 이행 상황을 점검했다.

해양수산부와 국토교통부는 최근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와 관련해 아직 물류에 우려되는 상황과 추가적인 차질은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파악했다.

다만 변이가 확산돼 일부 국가의 항만 폐쇄, 선원 교대 금지 등이 현실화되면 물류 애로가 심화할 가능성도 있어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또한 국내 입국하는 외국인 선원을 관리하고, 항만 방역체계 특별점검을 통해 변이 바이러스 확산을 예방에 힘쓰기로 했다.

참석자들은 해상 운임이 보합세를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고, 해외 항만·내륙운송 적체가 이어지는 등 물류가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라고 봤다.

한국무역협회는 최근 조사 결과 수출입 기업들이 물류비 급등에 따른 채산성 악화, 해외 바이어와의 신뢰도 타격 등을 우려하고 있다며, 내년에도 정부의 물류비, 선복 공급, 융자 지원 등이 이어져야 한다고 건의했다.

TF는 글로벌 물류 상황,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 확산 동향 등을 면밀히 점검하며 투입 선박 항로·규모 조정, 애로 해소 적기 지원 등 민관 합동으로 총력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미국 LA·LB 항만 외에 타코마, 시애틀 등 북서부 항만으로 대체 기항, 국적선사와 협력해 중소화주 전용 선복량을 배정한다.내년도 수출 바우처 기업을 모집하는 등 운임·인프라 지원도 이어간다. 아시아나항공의 중소화주 화물 항공 운송도 지원한다.

오는 3일부터는 물류 정보 플랫폼 서비스를 시작한다. 내년까지 운송계약, 화물 정보 관리 등 물류 전 주기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을 고도화한다. 우수 선화주 인증제 개편, 표준운송계약서 개선안 마련, 인센티브 확보 등을 통해 선화주 상생형 장기운송계약 확대도 추진한다.

TF 반장인 문동민 산업부 무역투자실장은 “우리 기업의 정책 지원 수요 조사와 물류 상황에 맞춰 향후에도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도록 총력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전재우 해수부 해운물류국장은 “국적선사와 협력해 선박 공급 등 국내 수출기업의 물류애로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세종=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