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신용보증기금과 맞손…지식재산 금융 활성화 도모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1-30 14:50:00 수정 2021-11-30 16:15:2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NH농협은행이 신용보증기금과 ‘지식재산금융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농협은행과 신용보증기금은 이날 서울 서대문 농협은행 본점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농협은행과 신용보증기금이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지식재산(IP) 금융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농협은행은 신용보증기금의 기술가치평가 정보를 지식재산(IP) 담보대출에 활용하고 협업을 통한 모듈형 평가를 활성화 할 예정이다.

권준학 은행장은 “농식품기업 및 지식재산 기반 중소기업을 적극 발굴하여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디지털·그린뉴딜 선도기업 등 중소기업 금융지원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협은행은 지난 7월 은행과 기술신용평가(TCB)사 간 기술평가 항목 및 기준을 표준화하는 표준모형을 선제 도입했다. 이번에 개편된 기술금융지표 개선에 발맞춰 지식재산(IP) 담보대출 및 동산담보대출 등의 혁신금융을 활성화 하는 등 농업특화 기술금융 은행으로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