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대전 국립중앙과학관에 전기차 초고속충전소

변종국 기자

입력 2021-11-30 03:00:00 수정 2021-11-30 03:06:0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최대 260kW 충전기 등 6대 설치


현대자동차그룹이 대전에 전기차 초고속 충전 인프라를 구축한다.

29일 현대차그룹은 대전 유성구 국립중앙과학관 주차장에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E-pit(이피트·사진)’를 설치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E-pit는 현대차그룹의 초고속 충전 브랜드다.

국립중앙과학관 E-pit는 현대차그룹이 주요 도심에 구축한 네 번째 도심형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다. 국립중앙과학관 인근 교통량은 하루 2만 대 이상으로 추정돼 전기차 이용자들의 편의가 향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립중앙과학관 지상 주차장 충전소에는 최대 260kW(킬로와트)까지 초고속 충전이 가능한 충전기 4기와 100kW까지 급속 충전할 수 있는 충전기 2기가 설치됐다. 충전 속도는 차량의 수용 가능 전력량 및 동시 충전 등 충전 조건에 맞춰 조절된다. 현대차그룹은 타사 전기차 이용 고객에게도 충전소를 개방한다. 국내 충전 표준인 DC콤보 타입1을 기본 충전 방식으로 채택한 전기차는 E-pit에서 충전 가능하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안에 서울역, 경기 광명 오토랜드, 제주에 E-pit를 구축해 내년 상반기(1∼6월) 중 운영을 시작하고, 경기 성남시 판교, 광주광역시 등에도 E-pit를 선보일 계획이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