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 에코 플랫폼’ 통해 화장품 용기 100% 재활용

서형석 기자

입력 2021-11-30 03:00:00 수정 2021-11-30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LG화학


LG화학은 ‘지속 가능성’을 핵심 경쟁력이자 최우선 경영과제로 삼고 모든 사업 영역에서 체질 개선에 나서고 있다. 지난해 국내 화학업계 최초로 ‘2050 탄소중립 성장’을 핵심으로 하는 ‘지속 가능성 전략’을 발표하고, ‘환경과 사회를 위한 혁신적이며 차별화된 지속 가능한 솔루션 제공’을 목표로 하는 기후변화 대응, 재생에너지 전환, 자원 선순환 활동 등을 추진하고 있다.

LG화학은 2050년 탄소 배출량을 2019년 배출량 수준인 1000만 t으로 억제할 계획이다. 현재의 사업 성장성을 고려했을 때 2050년 LG화학의 탄소 배출량은 약 4000만 t 규모로 전망돼 탄소중립 성장을 위해서는 3000만 t 이상을 줄여야 한다. 내연기관차 1250만 대가 1년 동안 배출하는 탄소량으로 소나무 2억2000만 그루를 심어야 상쇄할 수 있는 규모다.

이를 위해 LG화학은 국내 기업 중 처음으로 전 세계 모든 사업장에 ‘RE100’에 나선다.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량의 100%를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것이다. 또한 세계 최대 바이오 디젤 기업인 핀란드 네스테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바이오 원료를 활용해 친환경 합성수지 생산에 나선다. 화석 원료를 바이오 원료로 대체할 시 동일한 투입량 기준 기존 제품 대비 온실가스를 절반가량 줄일 수 있다.

LG화학은 친환경 플라스틱과 생분해성 플라스틱 소재 등 폐플라스틱 자원의 선순환을 위한 제품 개발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세계 최초로 합성수지와 동등한 기계적 물성 구현이 가능한 생분해성 신소재 개발에 성공하는 등 환경오염 및 미세 플라스틱 문제 해결도 추진하고 있다. 2024년까지 생분해성 고분자인 ‘PBAT’와 옥수수 성분의 ‘PLA’를 상업화할 방침이다.

또한 플라스틱 생산, 사용 후 수거, 재활용을 망라하는 사업구조를 구축하기 위해 올해 3월 스타트업 ‘이너보틀’과 협업에 나서 플라스틱 화장품 용기가 완벽하게 재활용되는 ‘플라스틱 에코 플랫폼’을 구축했다. 올해 6월에는 친환경 사업 기반 마련을 위한 10억 달러(약 1조1000억원) 규모의 채권 ‘글로벌 그린본드’를 발행해 배터리 소재, 친환경 플라스틱, 재생 에너지 등에 투자할 예정이다.

서형석 기자 skytree08@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