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와 포항시 화합의 상징” 국내 최대 체험형 조형물 완공

신동진 기자

입력 2021-11-30 03:00:00 수정 2021-11-30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포스코


포스코가 경북 포항시 환호공원에 국내 최대 규모의 체험형 조형물 ‘스페이스워크’를 완공했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이달 18일 제막식에서 “포스코와 포항시의 상생, 화합을 상징하는 조형물 스페이스워크가 많은 시민들의 사랑을 받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가 되길 기원한다”며 “포항 1고로의 박물관 추진까지 완성되면 Park1538과 함께 포항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와 포항시는 2019년 4월 ‘환호공원 명소화’ MOU를 맺고 2년 7개월에 걸쳐 가로 60m, 세로 57m, 높이 25m의 곡선형 조형물을 건립했다. 스페이스워크라는 작품명은 마치 우주 공간을 유영하는 듯한 즐거움을 선사한다는 뜻에서 이름 붙여졌다. 작품의 외관이 환호공원에 내려앉은 구름의 모습을 닮았다고 해서 ‘클라우드(Cloud)’라는 애칭으로도 불린다.

스페이스워크는 총 333m 길이의 철 구조물 트랙을 따라 걸으며 환호공원과 포항제철소, 영일만, 영일대해수욕장 등 주변 풍광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도록 설계된 국내 최대 규모의 체험형 조형물이다. 317t의 철강재가 사용됐으며 전량 포스코 제품이다. 특히 해안가에 위치한 점을 감안해 부식에 강한 프리미엄 스테인리스 강재를 적용했다. 또 안전을 최우선으로 법정 기준 이상의 풍속과 규모 6.5의 지진에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하고 동시 수용 인원을 250명 이내로 제한해 인원 초과 시 출입 차단 장치가 자동 작동하도록 했다.

부부 작가인 하이케 무터와 울리히 겐츠는 포항을 세 차례나 방문해 곳곳을 다니며 각계각층의 인사들을 만난 뒤 포항의 정체성을 담아 작품을 디자인했다. 포스코와 포항시는 조형·건축·미술 분야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자문위원단 및 시민위원회와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작품 디자인 선정부터 제작, 설치까지 모든 과정을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행했다.

자문위원단으로 활동한 이대형 전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예술감독은 “스페이스워크 건립 사업은 포스코와 포항시가 기획 단계부터 협력해 시민 의견을 수렴하며 추진한 공공미술사업의 모범사례”라고 말했다. 관람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주말과 공휴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가능하다.

신동진 기자 shine@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