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청 “13개 주요 방산업체 ‘사이버위협 대응’ 현장점검 예정”

뉴스1

입력 2021-11-24 16:12:00 수정 2021-11-24 16:12:3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강은호 방위사업청장. 2021.11.9/뉴스1 © News1

정부가 국내 13개 주요 방위산업체를 대상으로 사이버 위협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합동 현장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방위사업청에 따르면 강은호 방사청장은 24일 오후 강원도 삼척 국방과학연구소(ADD) 해양연구센터에서 주재한 ‘방산업체 최고경영자(CEO) 기술보호 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강 청장은 “최근 일부 방산업체의 해킹사고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번엔 다행히 방산부문 피해가 없었지만, 방심하는 순간 언제든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전사적 차원의 관심을 촉구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강 청장은 특히 “추후 해킹사고 재발방지를 위해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겠다”고도 말했다.

앞서 국내 주요 방산업체들 중에선 한국항공우주산업(KAI)과 대우조선해양이 각각 북한 추정 해커와 제3국 해커조직 등으로부터의 사이버 공격을 받았던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었다.

이와 관련 이날 간담회에선 방사청 국방기술보호국이 마련한 ‘방산업체 기술보호 강화 방안’을 소개하고 방산업체 대상 ‘실태조사 시사점’에 대해 논의했다.

방사청에서 마련한 ‘기술보호 강화 방안’엔 Δ방산분야 사이버위협에 대한 보안관제·사고대응 등을 전문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전문조직 신설 Δ모든 방산업체를 대상으로 하는 사이버 보안 취약점 진단 실시 Δ방산 자료의 안전한 유통을 위한 방산 전용 자료교환체계 구축 등의 내용이 담겼다.

또 주요 방산업체들에 대한 실태조사 결과에선 “기본적인 사이버 보안정책이 지켜지지 않는 사례가 다수 확인됐다”고 방사청이 전했다.

이에 대해 방산업체 관계자들은 “사이버 공격은 날로 강력해져 기업 독자적으로 침해사고를 예방하고 신속히 대응하는 게 불가능하다”며 “사이버 보안 정책을 국가안보 필수요소로 여기고 민·관 공동대응·협력체계를 갖춰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강 청장도 “지금의 위기를 기회로 삼아 정부와 방산업체가 끊임없이 교류·협업하며 사이버 보안 강화 정책을 현실화하는 노력을 같이해야 한다”며 “정부도 기술보호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면서 세계적인 방산업체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함께 고민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ADD의 ‘2021 디펜스 인더스트리 데이(DID)’ 행사 개막에 따라 마련된 이날 간담회엔 KAI·대우조선해양을 비롯해 기아·대한항공·한화·한화에어로스페이스·한화시스템·한화디펜스·현대로템·현대중공업·LIG넥스원·한진중공업·풍산 등 13개 방산업체 관계자와 정보수사기관 당국자 등이 참석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