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 세대 “근로소득만으론 안 돼”…‘부동산’ 재테크 선호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1-22 10:01:00 수정 2021-11-22 10:28:4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반 출생)가 가장 선호하는 미래 재테크 수단은 ‘부동산’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10명 중 4명은 자산증식을 위해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에 투자해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2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국내 MZ세대 700명을 대상으로 재테크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36.1%가 향후 자산증식을 위해 가장 필요한 재테크 수단이 ‘부동산’이라고 답했다.

이어 ▲주식(32.4%) ▲가상자산(13.1%) ▲예·적금(8.0%) 순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현재 MZ세대가 가장 많이 활용하고 있는 재테크 수단은 ▲예·적금(37.5%) ▲주식(33.0%) ▲가상자산(10.3%) ▲부동산(9.8%) 순으로 나타났다.

전경련은 MZ세대가 현재는 부동산 가격의 급상승과 경제적 여력의 한계로 부동산에 투자하지 못하고 있지만 미래 자산증식을 위해 가장 중요한 재테크 수단은 부동산이라고 생각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조사 응답자 중 실제로 가상자산에 투자해본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40.5%로 나타났다. 투자 기간은 38.0%가 1~6개월 미만, 35.5%가 6개월~1년 미만으로 대부분이 최근에 입문한 초보 투자자였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암호화폐 열풍에 따라 투자를 시작한 MZ세대가 많은 것으로 분석된다.

투자 규모는 100만원 미만이 31.4%, 100만원~500만원 미만이 31.1%로 500만원 미만의 소액 투자가 62.5%였다. 가상자산에 1억원 이상 투자했다는 응답자는 2.8%로 조사됐다.

가상자산에 대해 ‘자산증식을 위한 투자 수단’으로 응답한 비율이 34.9%, ‘대체 결제수단’이라는 응답은 11.6%로 나타났다. 반면, 가상자산이 ‘실체 없는 투기 수단’이라는 응답도 43.7%에 달했다. MZ세대의 가상자산에 대한 인식이 양분된 것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가상자산에 투자한 이유로는 ‘근로소득만으로는 자산증식이 어려워서’라는 응답이 49.3%로 가장 많았다. 이어 ▲주변에 이익을 본 사람들이 많아서(15.0%) ▲소액 투자로 고수익이 기대되어서(13.4%) ▲부동산, 주식은 가격 상승 등으로 진입장벽이 높아서(11.2%) 순이었다.

가상자산이 앞으로 적절한 투자 수단으로 인정받기 위해서 필요한 부분은 ▲금융당국의 관리·감독 시스템 확립(30.9%) ▲손해배상제도 등 투자자 보호장치 마련 (22.0%) ▲거래소 운영 등 투명성 강화 (19.3%) ▲가상자산의 법적 지위에 관한 정부 입장 명확화 (11.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유환익 기업정책실장은 “MZ세대도 여전히 부동산을 가장 유망한 재테크 수단으로 평가하고 있지만 가격 폭등으로 부동산 투자에 진입하지 못하자 차선책으로 가상자산 등 다른 수단을 선택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MZ세대에게 부동산, 가상자산에 매달리지 않도록 양질의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대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