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한국 운전자에 “죄송합니다”…무슨일?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1-20 16:58:00 수정 2021-11-20 20:47:5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의 애플리케이션이(앱) 20일 한때 서버 문제로 먹통이 되면서 세계 각지의 테슬라 운전자들이 항의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테슬라는 앱을 통해 원격으로 차량 일부 기능을 조작할 수 있는데, 이날 한때 앱이 잘 연결되지 않으면서 수많은 테슬라 운전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는 글이 트위터에 올라왔다.

이런 가운데, 한국의 한 테슬라 운전자도 오전 6시 21분경 트위터에 영문으로 “저는 지금 대한민국 서울에서 테슬라 iOS 앱을 통해 모델3를 연결해야 하는데 500 서버 문제를 겪고 있습니다. 아마 이건 전 세계적인 이슈인 것 같습니다(I’m experiencing 500 server error to connect my tesla Model 3 on my iOS app in Seoul, S.Korea. Seems like this is a worldwide issue)”라는 글을 남겼다.

그러자 3분 후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가 “체크 중”이라고 답글을 썼다. 이 글은 빠르게 전 세계에 리트윗 됐다.

그리고 5시간쯤 지난 오전 11시 11분경 머스크는 “이제 앱이 정상적으로 작동 될 것입니다. 우리가 실수로 네트워크 상 트래픽을 늘린 것 같습니다. 죄송합니다.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하겠습니다”라고 알렸다.

머스크의 답변을 받은 테슬라 운전자는 한 자동차 전문 매체 기자였다. 해당 기자는 “테슬라를 5년 넘게 취재한 저는 트위터에서 머스크의 사과를 단 한 번도 본 적이 없었다”며 “(이번) 앱 접속 불안정 사태에 대해서는 어쩔 수 없었나 보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