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말 안되는 얘기들, 낙엽처럼 사라져”…‘화천대유’ 의혹 일축

뉴시스

입력 2021-11-17 10:05:00 수정 2021-11-17 10:39:2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7일 최근 자신과 관련된 루머를 의식한 듯 떨어지는 낙엽에 비유해 “말도 안되는 얘기들은 얼마 못가 사라진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지난 16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지난달 미국·유럽 출장 등을 다녀오면서 SNS 활동에 뜸했던 최 회장이 약 한 달 만에 게재한 글이다.

최 회장은 게시글에서 “출장 다녀오느라 바빠서 오랜만”이라며 “말도 안되는 얘기들이 아무리 현란해보여도 낙엽처럼 얼마 못가 사라지는 게 자연의 이치”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편한한 복장 차림을 한 자신의 사진과 함께 거리의 낙엽을 찍은 사진도 함께 공유했다.

이는 자신을 둘러싸고 최근 제기되고 있는 의혹과 관련해 본인의 생각을 다시 한 번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일각에서는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화천대유의 실소유주가 최 회장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에 SK그룹은 지난 9월 이 같은 주장을 내놓은 변호사와 일부 유튜브 방송 관계자 등을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