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구하라 유작 경매 나온다…친오빠 “한부모가정 아이들 도울 것”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1-16 15:29:00 수정 2021-11-16 16:05:3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故 구하라.

그룹 카라 출신 故 구하라의 사망 2주기를 맞아 그가 생전 작업했던 유화작품 10점이 경매에 나온다. 구하라 오빠인 구호인 씨는 경매 수익금을 한부모가정에서 자란 아이들을 돕겠다고 밝혔다.

구 씨는 15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하라의 그림을 경매에 내놓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 씨는 경매 수익금 일부를 한부모가정에서 자라는 아이들을 지원하기 위해 ‘플로렌스’라는 비영리기구에 기부된다. 플로렌스는 아동을 대상으로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일본의 사회적 기업이다.
사진출처=컬러 오브 하라 인스타그램

경매는 구하라의 기일인 24일 시작돼 12월 10일까지 진행되며 하루에 1점씩 총 10점이 공개된다.

구 씨는 “빛이 밝을수록 사람은 더 빛난다. 빛이 밝을수록 사람의 그림자는 더 어두워진다. 그림자도 사람의 일부다. 지금도 하라의 그림자를 안아주고 싶다. 하라의 그림자를 안아주고 싶은 분은 작품을 보러 와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구하라는 2019년 11월 향년 28세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그런데 그동안 연락을 하지 않고 지내던 친모가 구하라가 남긴 재산을 자신에게도 달라고 요구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구 씨는 친모를 상대로 상속재산분할심판청구 소송을 제기하며 ‘구하라법’ 제정에 힘을 쏟았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