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아파트값 꺾이나… 지난달 매매 10건중 3건, 직전 거래가보다 떨어져

최동수 기자

입력 2021-11-11 03:00:00 수정 2021-11-11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지난달 거래된 수도권 아파트 10채 중 3채는 직전 거래가보다 싼 가격에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대출 규제 강화와 금리 인상 등으로 매수 심리가 위축되고 매물이 쌓이면서 일부 단지에서 거래가격이 하락한 것으로 풀이된다.

10일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수도권 지역 아파트 실거래가 동향’에 따르면 10월 서울 아파트 거래 중 직전 거래 대비 매매가가 하락한 거래 비중은 31.8%였다. 이 같은 ‘하락 거래 비중’은 전월보다 8.2%포인트 높아진 것이다.

지난달 경기와 인천에서의 하락 거래 비중은 각각 28.2%, 29.1%로 전월보다 6.7%포인트, 8.4%포인트씩 증가해 올 들어 가장 높은 수준이었다. 이번 조사는 수도권 아파트 거래 중 3개월 내 동일단지 거래가 있어 비교 가능한 4563곳을 집계했다.

국토부 실거래가 통계에서도 직전 거래보다 낮은 가격에 팔린 아파트가 적지 않았다. 서울 강북구 ‘SK북한산시티’ 전용면적 114m²는 10월 8억9900만 원에 팔렸다. 이는 직전 거래(9억7800만 원)보다 7900만 원 떨어진 가격이다. 경기 부천시 ‘팰리스카운티’ 전용 59m²는 지난달 6억7500만 원에 거래돼 직전 거래 대비 5200만 원 하락했다.

최동수 기자 firefly@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