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산업 생태계 ‘탄소중립’ 구현 팔 걷어… 국제협력에도 적극 참여

황효진 기자

입력 2021-11-05 03:00:00 수정 2021-11-05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이 내놓은 ‘기업시민보고서’ 표지.

한성희 대표이사 사장
포스코건설은 ‘2021 대한민국 지속가능성 대회’에서 ‘대한민국 지속가능성 보고서상’ 제조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포스코건설은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실천하기 위해 ‘같이 짓는 가치(Build Value Together)’를 비전으로 선포하고, 비즈니스 파트너와의 공생 가치 창출, 지역사회와의 동행, 안전하고 행복한 일터 만들기를 위해 다양한 활동들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대표이사 직속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전담조직을 구성하고 한성희 사장을 비롯한 전 임원과 환경, 지배구조, 건설산업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기업시민 협의체’를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유엔 글로벌 콤팩트(UNGC),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 등 글로벌 이니셔티브 참여를 통해 실행력을 강화하고 있으며, 기업시민보고서를 통해 SASB(미국 지속가능성 회계기준위원회), TCFD(기후변화 재무정보공개 태스크포스) 등 글로벌 공시기준에 따라 관련 성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기후위기 등 경영환경이 변화하고 있는 가운데 사업 과정에서 ESG를 고려한 의사결정을 강화하기 위해 사업의 수주부터 수행에 이르는 각 단계별 ESG 리스크와 기회요인을 모니터링하고 이를 통해 환경과 사회적으로 지속가능한 사업을 확대하고자 한다.

특히 포스코그룹이 추진하는 수소 500만 t 생산 인프라 구축과 정부의 친환경 정책 확대에 발맞춰 수소 인프라와 태양광, 풍력발전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올해 5월 세계 최대 해상풍력발전 기업인 오스테드와 해상풍력 및 그린수소 사업의 포괄적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기도 했다.

포스코건설이 개발에 나선 인천 송도국제도시.
아울러 전사 탄소중립 태스크포스(TF) 운영을 통해 ‘2050 탄소 중립’ 전략과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하고 건설산업 생태계 전반에 걸친 탄소중립에 기여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임직원과 외부 이해관계자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P-GRT(POSCO E&C Green Round Table)를 운영하고, 국산 폐페트병을 활용한 친환경 근무복 도입과 친환경 통근버스 확대 등의 탄소저감 활동도 병행하고 있다.

한성희 사장은 “안전은 회사 존립을 위한 최우선 가치이며 타협 불가능한 원칙”이라고 강조하고, 사각지대 제로화를 위해 폐쇄회로(CC)TV 4000여 대를 전 현장에 추가 배치하는 등 예방 중심의 안전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또 건설현장 위험요소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안전조치가 가능하도록 한 ‘스마트 세이프티 솔루션(Smart Safety Solution)’을 구축해 현장에 적용하고, 누구나 익명으로 불안전한 상황에 대해 즉시 위험작업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하는 ‘안전신문고’를 운영 중이다.

더불어 공급망에도 ESG가 정착될 수 있도록 업계 최초로 ‘이크레더블’과 공동으로 ‘협력사 ESG 평가모델’을 개발해 올해 하반기부터 협력사 등록과 평가에 활용하고 있다. 평가결과는 동반성장 5대 프로그램과 연계해 협력사 ESG 역량을 향상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녹색제품 구매 및 저탄소·친환경 기술개발 투자도 확대하며, 협력사의 안전관리 자력 향상을 위한 안전교육 인증제 시행 및 ESG 관련 교육과 지원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코로나19라는 악조건 속에서도 전년 경영실적을 뛰어넘는 성과를 냈다. 국내 건설사 중 유일하게 국내 모든 신용평가사로부터 신용등급을 ‘A+’로 높여 받았고, 시공능력 평가순위 ‘톱5’에도 다시 진입했다.

황효진 기자 herald99@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