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2021 노사합동 중대재해 근절 협약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11-03 19:49:00 수정 2021-11-03 19:50:2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대건설은 ‘2021년 노사합동 중대재해 근절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3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지난 2일 협약식에서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안전보건경영을 기업경영의 최우선 가치로 삼고 이를 협력사와 함께 기본과 원칙을 지켜나갈 것을 강조했다.

현대건설은 그동안 현장 안전의식 강조, 협력사 온·오프라인 간담회 등을 통해 협력사들과의 상생협력 방안 소통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연간 5000억 원 규모 안전·품질·공정관리 우수 협력사 인센티브 강화를 비롯해 협력사 신규 등록 및 갱신 시 안전평가 강화와 H-안전지갑 제도, 협력사 안전지원 프로그램 등을 소개하며 협약서를 통해 중대재해 근절 결의를 진행했다.

현대건설은 안전·품질·공정관리 우수 협력사에 대한 거래 물량 확대 등 인센티브를 강화하고 내년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또 협력사 신규 등록 및 갱신 시, 안전 분야 평가 점수를 기존 5%에서 20%로 확대하며 안전경영 강화에 나섰다.

H-안전지갑제도는 무재해를 달성한 근로자에게 인센티브를 줘, 근로자 자율적으로 안전 관리를 강화하는 방안이 되고 있다.

협력사가 법정 안전관리자 선임의무가 없는 공사에 대해 안전관리자를 선임하는 경우 인건비를 지원하는 협력사 안전지원 프로그램도 확대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대건설은 안전경영을 현장 운영의 최우선 목표를 삼고 협력사와의 소통을 통해 중대재해 근절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번 협약식을 통해 다각적 협력사 안전지원제도 강화하고 선제적 안전 관리활동을 통해 안전한 일터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