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외지역 청소년 멘토된 임직원들…CJ나눔재단, ‘온라인 진로 멘토링’ 개최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1-01 16:48:00 수정 2021-11-01 16:49:2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CJ나눔재단(이사장 이재현)이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진로에 대한 고민을 나누는 ‘온라인 진로 멘토링’을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온라인 진로 멘토링은 CJ그룹 임직원들이 청소년들의 멘토가 되어 직무 이야기와 경험을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미래세대인 청소년들에게 다양한 진로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건강한 성장 및 꿈 실현을 돕기 위해 기획했으며, (사)한국자원봉사문화가 함께 했다.

쇼호스트, 영화제작, 마케팅, 영업, 경영기획 등 다양한 분야에서 근무하고 있는 CJ그룹 임직원 60여 명은 지난달 26일부터 29일까지 나흘간 전국 각지에서 접속한 330여 명의 청소년을 대상으로 온라인 화상 플랫폼을 통해 멘토링을 진행했다. 진로 탐색의 기회가 적은 도서 산간 지역 거주 청소년들과 CJ나눔재단 ‘문화꿈지기’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청소년들이 멘티가 됐다.

멘토들은 약 2시간 반 동안 기본 직무와 업계 트렌드, 필요 역량 등에 대해 소개하고 본인들의 진로 선택 계기, 어려움을 극복한 경험 등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멘티들에게 들려줬다.

첫날인 26일에는 CJ나눔재단 이사인 김경일 아주대학교 심리학 교수와 CJ ENM DIA TV 소속의 유튜버 윤쭈꾸 씨 등 인사들도 진로 멘토링 봉사의 취지에 공감해 CJ그룹 임직원들과 함께 멘토링에 참여했다.

또 이달 25일과 26일에는 대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온라인 진로 멘토링’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올바른 직무 이해를 통해 취업을 앞둔 대학생들이 체계적으로 취업 준비를 해나가는 데 도움을 줄 있도록 CJ그룹 임직원들이 온라인을 통해 실시간 멘토링을 제공할 예정이다.

CJ나눔재단 관계자는 “비대면 진로 멘토링이 비수도권이나 소외 지역 학생들이 자신의 꿈에 대해 고민하고 조언을 구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을 것 같다”며 “앞으로도 전문가들과 임직원들이 함께 하는 의미 있는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마련해 청소년들이 행복한 미래를 꿈꾸고 그 꿈을 이뤄 나가는데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