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측 “추가 재난지원금 정기국회 반영…홍남기 설득하겠다”

뉴시스

입력 2021-11-01 10:04:00 수정 2021-11-01 10:07:3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이 1일 전국민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과 관련, “정기국회에 반영할 수 있는 부분은 최대한 반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 대변인인 박찬대 민주당 의원은 1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아직 정기국회가 한 달 정도 더 남았다. 12월2일까지 예산이 확정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충분히 가능하다”며 “실질적 예산 증감을 심사하고 재편성하는 권한을 국회에서 가지고 있다”고 거듭 말했다.

그는 “미국처럼 예산편성권이 국회에 있는 것이 아니라 정부가 제출한 예산 범위 안에서 증감을 통해서 조정하도록 돼 있다”면서 “전체 제시돼 있는 예산금액을 초과하는 부분에 대해서 기재부에 동의를 얻도록 돼 있다. 그 부분을 돌파할 거냐 설득할 거냐 하는 얘기”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 후보가 민주당 후보이기 때문에 당대표와 의원들과 함께 이 부분은 같이 협의하고 조정하고 설득하는 정치적 과정을 반드시 거쳐야 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재정당국은 아무래도 곳간을 지킨다는 개념이 강하신 분들이고 정치 지도자들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 곳간을 여는 사람들 아니겠나”라면서 “한 사람은 선이고 한 사람은 악이라고 평가할 수는 없고 곳간을 지키는 사람을 설득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후보는 “코로나 국면에서 추가로 최하 30~50만원 정도는 해야 한다”며 추가 재난지원금 지급 필요성을 시사했다.

이에 대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유럽 순방 중 “답변하기 적절하지 않다”며 말을 아꼈다. 홍 부총리는 앞서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때도 재정건전성을 이유로 반대 입장을 견지해온 바 있다.

박 의원은 이 후보의 ‘로봇 학대’ 논란과 관련해서는 “호기심이 아닐까 싶다. 재난과 관련해서 대응하는 로봇이기 때문에 어떤 험한 환경에서도 사실은 복원 능력이 중요하다는 사전 설명을 들었다”며 “오히려 그 말을 믿고 아이처럼 확 넘어뜨렸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연세에 그 정도 호기심과 적극성을 가진 것은 좋게 볼 수 있는데 단순하게 그냥 로봇개를 넘어뜨렸다는 것만 가지고 공격하는 것은 너무 단견 아닌가”라고 반박했다.

이 후보가 언급한 ‘당내 대사면’에 대해 “민주당 선거 과정 속에서 있었던 분열이나 탈당이라든가 또 일부 해당 행위자라 하더라도 민주정부 4기를 재창출하기 위해서 헌신하고자 하는 사람들을 큰 틀에서 같이 모아야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대사면 대상에 탈당자와 탈당 권유자가 포함되냐는 질문에는 “그렇지 않을까”라며 “의지가 있어야 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정치적 판단, 선택에 의한 부분으로 해석해야 될 것”이라며 “부동산 문제 때문에 탈당한 분까지 다 들어가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