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ED 라인업 대폭 확대… 디스플레이 시장 ‘격변’

홍석호 기자

입력 2021-10-29 03:00:00 수정 2021-10-29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R&D 경영]
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디스플레이 시장의 판도를 바꿀 ‘게임 체인저’로 선정해 미래 성장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OLED 디스플레이는 수천만 개의 픽셀 빛 하나하나를 세밀하게 제어해 액정표시장치(LCD)가 구현하기 쉽지 않은 검은색을 바탕으로 한 명암비를 표현하는 것이 가능하다. 응답속도도 LCD보다 빠르고 시력 저하를 유발하는 ‘플리커 현상’(미세한 화면 깜박임)이 없는 것도 강점이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7월 중국 광저우 OLED 패널공장이 양산에 들어갔다. 유리 원판 기준 월 6만 장 규모의 디스플레이 패널 생산이 가능하다. LG디스플레이는 LG전자를 포함해 유럽, 북미, 일본, 중국 등 19개 TV 제조사에 TV용 대형 OLED 패널을 공급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올해부터 83인치 제품을 생산하기 시작했고 향후 42인치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기존 48, 55, 65, 77, 88인치로 이어지는 라인업이 더 두터워져 고객의 선택지도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또 올해 초에는 발광 효율을 기존보다 20% 향상시킨 차세대 OLED TV 패널을 공개하기도 했다. 유기발광 소자의 근간을 이루는 유기물 재료를 고효율 물질로 개선해 소자 속에서 실제 및을 내는 발광 레이어를 1개 층 추가한 효과다.

LG디스플레이는 기술력을 앞세워 다양한 OLED 디스플레이 시장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얇고 유연한 OLED의 디자인을 극대화한 월페이퍼, 롤러블, 시네마틱 사운드 OLED, 투명 디스플레이 등 OLED의 강점을 살린 제품을 확대해 시장을 넓힌다는 구상이다. 지난해 본격 양산에 들어간 차량용 P-OLED도 향후 성장 기회가 큰 분야로 보고 있다. 자율주행차, 커넥티드카 등 차세대 자동차에는 20인치 이상 초대형 차량용 디스플레이 수요가 확대될 것으로 보고 적극적으로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OLED로 전환하면서 동시에 정보기술(IT) 등 고부가가치 중심의 LCD 구조혁신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경쟁력이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국내 TV용 LCD 생산을 점차 정리하고 IT, 차량용, 상업용 등 고부가가치 LCD를 중심으로 사업을 재편해 수익성을 더욱 확보할 계획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재택근무, 온라인 강의가 일반화되면서 노트북, 태블릿PC, 모니터 등 IT용 LCD 패널 출하량이 급증한 상황에서 이 같은 구조혁신 전략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