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의약품 수거-친환경 차량 도입… ‘지구지킴이’ 앞장

박윤정 기자

입력 2021-10-27 03:00:00 수정 2021-10-27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제약계 소식
동아쏘시오홀딩스


동아쏘시오홀딩스의 일반의약품 사업회사 동아제약과 물류회사 용마로지스는 이달 대한약사회와 폐의약품 수거를 위한 ‘건강하고 안전한 동행’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동아제약 제공

동아쏘시오홀딩스의 일반의약품 사업회사 동아제약과 물류회사 용마로지스는 이달 대한약사회와 폐의약품 수거를 위한 ‘건강하고 안전한 동행’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은 가정에서 발생하는 폐의약품을 수거해 국민 건강과 환경보호에 기여하고자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동아제약은 폐의약품 수거 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지방자치단체, 지역 약사회와 협의해 수거함 및 관련 용품 지원과 행정 지원 전반을 담당한다. 용마로지스는 지방자치단체, 지역 약사회와 협의해 약국에 모인 폐의약품을 수거하고 보관해 소각처리장에 인계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대한약사회는 가정에서 발생하는 폐의약품이 약국을 통해 원활하게 수거될 수 있도록 각 지역 약사회를 통해 약사들의 참여를 독려하고, 홍보활동 등을 전개한다. 대한약사회 업무협약에 이어 폐의약품 수거사업의 첫걸음으로 동아제약과 용마로지스는 충청남도 당진시와 폐의약품 수거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내에서 발생하는 폐의약품은 2018년 4690t으로 추정된다. 2025년 초고령사회 진입으로 6700t의 폐의약품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돼 폐의약품 수거 및 처리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동아쏘시오홀딩스는 이산화탄소 저감을 위해 동아쏘시오그룹 업무용 차량을 친환경 차량으로 전면 교체한다고 발표했다. 동아쏘시오홀딩스를 비롯해 동아제약, 동아에스티, 동아오츠카, 용마로지스, 수석 등 동아쏘시오그룹 그룹사가 동참하며 업무용 차량을 연도별 교체주기에 따라 친환경 차량으로 전환해 나갈 계획이다.

동아쏘시오홀딩스는 2021년 79대, 2022년 111대, 2023년 89대, 2024년 81대로 총 360대의 차량을 친환경 차량으로 교체한다. 동아제약, 동아에스티 임직원 영업용 차량 중 약 70%가 하이브리드차로 운행되고 있는데 단계적으로 나머지 임직원 영업용 차량 및 업무용 차량을 하이브리드차로 교체해 나간다. 이와 더불어 국내 전기차 인프라 구축 현황에 맞춰 전기차 도입도 점진적으로 늘려 나갈 계획이다.

이 밖에도 동아쏘시오홀딩스는 플라스틱 제로 캠페인을 통해 사내 친환경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동아쏘시오홀딩스 관계자는 “일반 쓰레기와 섞여 버려지는 폐의약품들은 토양이나 수질을 심각하게 오염시키고 식수와 동식물을 통해 인체에 재유입돼 유해한 영향을 미친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지역과 폐의약품 수거 사업을 진행해 환경오염을 방지하고 국민 건강에 이바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윤정 기자 ongoh@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