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보잉 인시투’와 차세대 무인기 개발 협력… 전술급 수직이착륙기 공동개발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1-10-22 13:03:00 수정 2021-10-22 13:06:5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ADEX 2021’서 양해각서 체결
경량화·생산효율 개선 기대
대한항공 무인기 포트폴리오 확장



대한항공은 지난 21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개최 중인 ‘2021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 2021)’를 통해 보잉 인시투(Insitu)와 전술급 수직이착륙형 무인기 기술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인시투는 지난 1994년 설립된 무인항공기 개발 전문 보잉 자회사다. 무인기 스캔이글(Scan Eagle)을 개발해 미국 국방부에 납품했다.

MOU 체결식에는 박정우 대한항공 항공우주사업본부장을 비롯해 랜디 로트(Randy Rotte) 보잉 해외영업 아시아·태평양 총괄 이사, 마이클 잰서(Michael Janser) 보잉 인시투 아시아사업 개발 이사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MOU에 따라 대한항공과 보잉 인시투는 각자 보유한 핵심 기술을 결합해 보다 가볍고 모듈화된 전술급 수직이착륙 무인기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대한항공의 축적된 무인기 개발 기술과 노하우, 인시투의 무인기용 고성능 임무장비, 최적화된 무인기 시스템, 유·무인 복합체계 등 첨단 무인기 기술이 접목돼 전술급 무인항공기 개발이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세계 최고 수준 무인기 개발 능력과 기술력을 기반으로 국내 무인기 분야를 주도하고 있다. 사단급 무인기와 5톤급 고성능 전략 무인기, 틸트로터형 무인기, 스텔스 기능 저피탐 무인기, 다목적 무인 헬기 및 하이브리드 드론 등 다양한 무인기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사단급 무인기는 최근 한국공학한림원이 매년 발표하는 산업기술성과 15선에 선정되면서 우수한 기술력을 인정받기도 했다.

차세대 제품으로 ‘리프트 앤 크루즈(Lift & Cruise)’ 방식 수직이착륙 무인기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리프트 앤 크루즈 방식은 이륙용 로터(회전 날개)와 비행용 로터를 각각 장착해 수직이착륙과 고속 비행이 모두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대한항공은 무인기 개발·운용 경험을 토대로 무인기 교통관리시스템 개발과 실증을 진행해 무인항공기 생태계 구축을 위한 노력도 지속하고 있다. 향후 독보적인 항공교통관리 및 운송서비스 노하우를 결합해 도심항공모빌리티(UAM) 교통관리 시스템 개발을 추진하는 등 미래 성장 동력 육성에도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보잉 인시투와 업무협약 등 국내외 항공우수산업체와 적극적으로 기술협력을 추진해 항공 관련 개발 역량을 향상시키고 글로벌 시장 사업 확대를 꾀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