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오른 ‘ADEX 2021’… UAM 맞춤형 기술 대거 공개

신동진 기자

입력 2021-10-20 03:00:00 수정 2021-10-20 03:20:0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대위아 지상주행장치 ‘E택싱’
한화 우주기술통합 전시 등 선봬


19일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개막한 ‘ADEX 2021’의 현대위아 부스에 도심항공모빌리티용 지상주행장치 ‘E택싱’(왼쪽)과 관련 부품이 전시돼 있다. 현대위아 제공

국내 방산업계가 미래 도심 교통수단인 ‘도심항공모빌리티(UAM)’와 위성 등 민간 사업영역 확대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었다.

19일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개막한 국내 최대 방산전시회 ‘ADEX 2021’에는 현대위아 대한항공 등 민간 방산업체가 참여해 UAM 시장 맞춤형 기술을 대거 선보였다. 비행체 제작에 특화된 방산기술 업체들이 기체 개발, 운항 관제 등 UAM 운영 분야의 기술 개발에 눈을 돌리고 있다. 모건스탠리에 따르면 글로벌 UAM 시장 규모는 지난해 8조 원에서 2040년 1711조 원으로 급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그룹의 부품 및 기계 계열사 현대위아는 UAM 기체의 착륙 후 활주를 돕는 지상주행장치 ‘E택싱’을 공개했다. E택싱은 비행기 착륙장치인 랜딩기어에 전기모터를 결합해 로터(회전익), 프로펠러 등 외부 견인장치 없이 자체 동력만으로 이동할 수 있다. 소음, 오염물질 배출을 최소화해 도심 환경에 적합하다는 게 현대위아 측의 설명이다.

군사용 무인기를 개발해온 대한항공은 UAM 관제로 저고도 도심 비행을 컨트롤하는 기술을 소개했다. UAM 기체에 활용될 수 있는 수직이착륙 무인기체와 2시간 이상 장거리 비행이 가능한 하이브리드(배터리·내연기관 결합) 드론도 선보였다.

한화는 올 3월 우주사업 개발을 위해 ‘스페이스 허브’를 출범한 뒤 처음으로 방산계열사 4곳이 함께 우주기술 통합 전시에 나섰다. 21일 발사할 예정인 누리호에 장착된 액체로켓 엔진(한화에어로스페이스)과 위성의 궤도 수정 등을 돕는 위성추진계(㈜한화), 국내 최초로 100kg 이하, 해상도 1m급 개발에 성공한 초소형 SAR위성(한화시스템) 등이 대표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첨단기술의 각축장인 방산 시장에서 축적한 기술을 민간 산업에 접목해 미래 먹거리를 찾으려는 기업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신동진 기자 shine@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