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반 파쇄된 뱅크시 그림 ‘풍선과 소녀’, 301억원에 낙찰

김민기자

입력 2021-10-15 20:22:00 수정 2021-10-15 20:25:0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경매에서 낙찰된 직후 저절로 파쇄돼 화제가 됐던 영국의 ‘얼굴 없는 화가’ 뱅크시의 작품 ‘풍선과 소녀’가 3년 만에 다시 경매에 나와 기존 가격보다 18배 높은 301억 원에 낙찰됐다.

14일(현지 시간) 영국 런던 소더비 경매에 나온 이 작품은 9명이 경매에 참가해 1850만 파운드(약 301억 원)에 낙찰돼 경매에서 팔린 뱅크시 작품 중 최고가(價)를 기록했다. 낙찰자는 아시아의 개인 수집가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작품은 2018년 10월 경매에서 100만 파운드(약 16억 원)에 낙찰된 직후 경매사가 망치를 내리치자마자 액자 안에 있던 캔버스가 밑으로 흘러내리면서 절반이 가늘고 긴 조각들로 찢어졌다. 이는 뱅크시가 직접 꾸민 일이었다. 그는 그림을 팔기 전에 액자 내부에 파쇄기를 설치한 뒤 경매 현장에 잠입해 리모컨으로 파쇄기를 원격 작동시켰다. 이 과정을 촬영한 영상이 뱅크시 본인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뱅크시는 영상에서 “파괴의 충동은 곧 창조의 충동”이라는 파블로 피카소의 발언을 소개했다. 그는 이 작품의 새 제목을 ‘사랑을 쓰레기통에’라고 붙였다.

얼굴이나 신분을 공개하지 않은 뱅크시는 남들이 안 볼 때 전 세계 도시의 거리와 벽에 사회비판적 메시지를 담은 그림과 그라피티(낙서 형식의 거리예술)를 남겨 유명해졌다.

김민기자 kimmi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