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자리서 무차별 폭행 당하는 여성 외면 경찰관 감찰 착수

뉴스1

입력 2021-10-15 13:47:00 수정 2021-10-15 16:28:5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광주 동구의 한 술집에서 사업가가 동석자 여성에게 폭행을 휘두른 모습이 찍힌 CCTV 영상.(독자 제공)

지인들과의 술자리에서 무차별 폭행을 당하는 여성을 외면하고 후속조치 없이 현장에서 벗어난 현직 경찰관에 대한 감찰이 시작됐다.

광주경찰청은 동부경찰서 소속 A경감에 대한 내부 감찰 조사에 착수했다고 15일 밝혔다.

A경감은 지난 12일 저녁 광주 동구의 한 술집에서 지인들과 함께 술을 마시다가 일행이 여성 동석자를 폭행하자 소지품을 챙겨 현장을 벗어났다.

이 자리에는 A경감과 건설·호텔 사업가, 더불어민주당 모 의원 선거캠프 전 관계자, 술집 사장, 폭행 피해 여성 등 5명이 동석했다.

사업가는 피해자에게 주먹을 휘두른 뒤 주변인들의 만류에 가게 밖으로 나갔다가 다시 들어와 무차별 폭행을 퍼부었다.

이 과정에서 A경감은 가게 밖으로 함께 나갔다가 테이블로 돌아와 자신의 소지품을 챙긴 뒤 폭행 현장을 빠져나갔다.

A경감은 파장이 확산하자 “귀가하려던 찰나에 폭행이 발생했고, 상황이 마무리된 것 같아 귀가한 것”이라며 “폭행을 외면한 게 아니라 가게 밖에서 폭행을 휘두른 사업가를 말리고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동부경찰서 조장섭 서장은 “경찰 간부가 현장에서 폭행을 막지 못했다는 점은 법적인 문제를 검토해봐야겠지만, 도의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다”며 “조사 결과가 어떻게 나올 지 지켜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광주=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