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 장남 정기선, 현대重 사장 승진

신동진 기자

입력 2021-10-13 03:00:00 수정 2021-10-13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한국조선해양 대표에도 내정
재계 안팎 “3세 경영 본격화”
조선-에너지-건설기계 3대 핵심에
부회장 선임해 책임경영체제 강화



현대중공업그룹이 조선·에너지·건설기계 등 3대 주력 사업에 부회장을 선임해 책임경영체제를 강화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현대중공업 대주주인 정몽준 아산사회복지재단 이사장의 장남 정기선 부사장(39)이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하며 경영 최일선에 나선다.

현대중공업은 정 부사장을 그룹 지주사인 현대중공업지주와 조선 부문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 사장에 내정했다고 12일 밝혔다. 한국조선해양 가삼현 사장과 현대중공업 한영석 사장, 현대오일뱅크 강달호 사장,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손동연 사장 등 4명은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재계 안팎에서는 정 사장이 그룹 주축인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로 선임된 것을 두고 현대중공업그룹 3세 경영이 본격화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자회사인 현대중공업을 기업공개(IPO)하면서 친환경·스마트 선박 등 차세대 원천기술을 확보하는 컨트롤타워로 위상을 재정립했다. 정 사장이 취임 후 핵심사업인 조선해양 분야 미래 주도권 싸움에 드라이브를 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2009년 현대중공업 대리로 입사한 정 사장은 그룹 내 신사업 전략을 주도했다. 2017년 말부터 공동대표를 맡은 현대글로벌서비스는 선박 AS에 더해 친환경 선박 개조와 선박 디지털화 사업으로 영역을 확장하며 매출 1조 원이 넘는 자회사로 성장했다. 현대중공업지주 경영지원실장으로 올 초 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와 수소 프로젝트 추진 협력을 주도했고 LG전자 KT 등과 인공지능(AI) 산업 협의체인 ‘AI원팀’을 출범시키는 등 신사업 발굴에 적극 나섰다.

지난해 말부터는 그룹 내 ‘미래위원회’ 위원장을 맡으며 20, 30대 직원들과 현장 소통도 강화하고 있다. 정 사장은 현대중공업지주 주식 415만5485주(5.26%), 한국조선해양 주식 544주, 현대건설기계 주식 152주 등을 갖고 있다.

정 사장과 함께 현대글로벌서비스 공동대표를 맡았던 안광헌 부사장과 이기동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했다. 조선사업 대표인 이상균 사장은 현대중공업 공동대표에 선임됐고 건설기계부문 중간지주회사 현대제뉴인은 손동연 부회장이 공동대표로 내정됐다.

신동진 기자 shine@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