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총수 주식재산 ‘14조’로 1위…김범수는 2위

뉴시스

입력 2021-10-05 11:11:00 수정 2021-10-05 18:13:0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올해 3분기 국내 50대 그룹 총수 중 주식부자 1위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은 카카오 주가 하락으로 2분기때 1위를 기록했으나, 2위로 떨어졌다. 비상장사 주식까지 포함하면 3위로 밀려났다.

한국CXO연구소는 ‘2021년 3분기 국내 50대 그룹 총수 주식재산 변동 분석’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5일 밝혔다. 조사 대상은 공정거래위원회가 관리하는 기업 집단 중 자연인(개인)을 동일인으로 지정한 50개 그룹 총수 50명이다. 주식평가액 산정 기준은 총수가 상장사 지분을 직접 보유한 경우에 한해 조사가 이뤄졌다.

그룹 총수 중에서는 KCC 정몽진 회장의 주식재산이 1000억원 넘게 불어날 때 카카오 김범수 이사회 의장은 2조6000억원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주식부자 1위는 14조원대를 기록한 삼성 이재용 부회장이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 50대 그룹 총수 중 상장사 주식을 보유한 숫자는 38명이다. 이들 38명 그룹 총수의 올 6월 말 주식평가액은 총 60조8057억원이었으나 9월 말에는 53조1229억원으로 감소했다. 최근 3개월 새 7조 6000억 원(12.6%↓) 넘게 주식가치가 하락했다. 올 연초와 2분기(3월말 기준) 기준 50대 그룹 총수의 주식가치 합산 금액은 각각 45조2800억원, 48조5371억원이었다.

주식평가액 상승률만 놓고 보면 OCI 이우현 부회장이 1위를 차지했다. 이우현 부회장은 올 2분기(6월 말)에 1412억원이던 주식가치가 3분기(9월 말)에는 1935억원으로 최근 3개월 새 500억원 넘게 증가했다. 주식재산이 37% 수준으로 크게 늘어났다.

같은 기간 세아 이순형 회장 역시 1043억원에서 1408억원으로 상승했다. 35% 수준으로 2분기 대비 3분기에 지분가치가 뛰었다. 이 회장은 4개 종목에서 주식을 보유 중인데, 이 중 세아제강지주의 주식가치가 크게 오르며 전체 주식평가액도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이외 KCC 정몽진 회장 21.1%(6월 말 5976억원→9월 말 7237억원), 영풍 장형진 회장 15.4%(3302억원→3810억원), 코오롱 이웅열 명예회장 15.1%(2972억원→3420억원) 순으로 50대 그룹 총수 중 2분기 주식재산 증가율 상위 다섯 손가락 안에 이름을 올렸다.

이와 달리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은 6월 말 4조6441억원 정도이던 주식가치가 9월 말에는 3조2932억원으로 29.1%(1조3509억원↓)나 하락했다. 카카오 김범수 의장도 9조6373억원에서 6조9766억원으로 27.6%(2조6606억원↓) 정도로 주식평가액이 증발했다.

이 밖에 현대차 정의선 회장 17.8%↓(4조2161억원→3조4661억원), 동국제강 장세주 회장 17.3%↓(2952억원→2440억원), 한국타이어 조양래 회장 16.3%↓(3638억원→3046억원) 순으로 3분기 주식평가액 하락률 5명 총수 그룹군에 속했다.

6월 말 대비 9월 말 기준 주식평가액 금액으로 살펴보면 KCC 정몽진 회장이 1200억원 이상 불어나 가장 크게 웃은 반면 카카오 김범수 의장은 2조6000억원 넘게 뚝 떨어졌다. 범위를 올해 1월 초 대비 9월 말 기준으로 넓혀 살펴보면 KCC 정몽진 회장의 주식재산은 최근 9개월 새 120%(3956억원↑) 이상 상승했다. 이 외에 동국제강 장세주 회장 111.4%(1286억원↑), 세아 이순형 회장 101.2%(708억원↑) 순으로 최근 9개월 새 주식재산이 100% 넘게 불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9월 말 기준 50대 그룹 총수 중 주식재산 1조 클럽에 가입한 인원은 12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분기 때 13명이었던 것보다 1명 줄어든 숫자다. 3분기에 국내 그룹 총수 중 주식재산 1위는 삼성 이재용 부회장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부회장의 9월 30일 기준 주식평가액은 14조1653억원 수준이다.

카카오 김범수 의장은 6조9767억원으로 조사 대상 그룹 총수 중 넘버2를 차지했다. 3~5위에는 각각 SK 최태원 회장(3조4785억원), 현대자동차 정의선 회장(3조4661억원),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3조2933억원)이 톱 5에 포함됐다. 이중 SK 최태원 회장은 2분기에는 주식평가액 상위 5위였는데, 3분기에는 톱 3까지 진입했다.

이 외에 ▲넷마블 방준혁 의장(2조4461억원) ▲네이버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2조3783억원) ▲LG 구광모 회장(2조3340억원)은 주식재산 2조원을 넘어섰다. 또 ▲셀트리온 서정진 명예회장(1조8981억원) ▲현대중공업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1조3594억원) ▲CJ 이재현 회장(1조3045억원) ▲효성 조현준 회장(1조2553억원)은 주식재산이 1조원 이상으로 조사됐다.

2분기 때 1조원 넘게 주식평가액을 보였던 한국투자금융 김남구 회장은 9월 말에는 9954억원으로 1조 클럽에서 탈락했다.

한편 삼성가 4명의 주식재산은 최근 3개월 새 3조6000억원 넘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용 부회장의 재산은 6월 말(15조6100억원) 대비 9월 말에 1조3857억원 정도 감소했다. 이 밖에 홍라희 여사 9460억원(6월 말 11조3397억원→9월 말 10조3937억원), 이부진 사장 6797억원(7조7254억원→7조456억원), 이서현 이사장 6355억원(7조1732억원→6조5377억원) 수준으로 삼성가 4명의 주식가치가 모두 떨어졌다. 삼성가 4명의 6월 말 합산 주식평가액은 41조7896억원이었는데 9월 말에는 38조1424억원으로 낮아졌다.

조사 기준을 그룹 총수가 보유한 비상장사 주식 현황으로까지 범위를 넓히더라도 올해 3분기 국내 주식부자 1위는 삼성 이재용 부회장이라는 사실은 바뀌지 않았다. 하지만 가까운 시일에 주식부자 1위 자리가 뒤바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국내 주식부자 1위를 넘보는 1순위 후보는 셀트리온 서정진 명예회장이다. 서 명예회장은 자신이 직접 보유한 상장사 지분가치는 9월 말 기준 2조원에 미치지 못한다. 하지만 비상장사가 보유한 지분까지 포함해 계산할 경우 9월 30일 기준 서정진 명예회장의 주식가치는 13조5546억원으로 크게 늘어난다. 이는 같은 기간 삼성 이재용 부회장과 6100억원 정도 차이나는 금액이다.

이 부회장의 주식가치를 100이라고 놓고 보면 서 명예회장은 95.7 수준인 셈이다. 그러던 것이 이달 1일에는 6000억원 넘게 차이나던 격차가 533억원으로 좁혀졌다. 삼성 이재용 부회장과 셀트리온 서정진 명예회장의 주식평가액 차이가 100대 99.6 비율로 거의 대등해졌다.

서 명예회장의 경우 셀트리온헬스케어 상장사 종목의 주식을 직접 보유 중이다. 여기에 비상장사인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 지분을 100% 소유하며 셀트리온헬스케어 종목 주식도 함께 쥐고 있다. 또 비상장사 셀트리온스킨큐어 지분(70.23%)도 보유 중인데, 이를 통해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 주식도 함께 갖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카카오 김범수 의장도 비상장사 주식을 포함해 계산하면 올해 2분기(6월 말) 때만 해도 17조3000억원을 넘기며 국내 주식부자 서열 1위에 올라선 바 있다. 하지만 9월 말 기준 김 의장의 주식평가액은 12조5700억원 수준으로 계산됐다. 최근 3개월 새 5조원 가까이 주식재산이 줄면서 비상장사 주식 포함 기준으로는 국내 주식부자 서열 1위에서 3위로 밀려났다.

한국CXO연구소 오일선 소장은 “올 2분기 대비 3분기에 50대 그룹 총수 중 주식재산이 증가한 숫자보다 감소한 경우가 3배 더 많은데다 주식재산 1조 클럽에 있는 총수 모두가 이전 분기 때보다 주식평가액이 감소하며 주식시장을 견인해야 할 대장주 주식종목들도 큰 힘을 발휘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 4분기에는 IT 관련 주식종목들이 어느 정도로 상승세를 보이느냐에 따라 국내 주식시장 분위기도 크게 달라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