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포드, 13조원 규모 전기차 공장 합작 설립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09-28 15:39:00 수정 2021-09-28 15:44:5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SK이노베이션과 미국 완성차업체 포드가 28일(현지시간) 양사가 합작해서 설립하기로 한 블루오벌SK 생산 공장을 공개했다.

이 행사에는 포드측의 빌 포드 회장, 짐 팔리 사장 외에 빌 리 테네시 주지사, 앤디 베셔 켄터키 주지사 등이 참석했다. SK이노베이션에서는 지동섭 배터리사업 대표와 관련 임원들이 현장으로 직접 향했다.

포드와 SK이노베이션은 테네시와 켄터키 배터리 공장과 전기차 조립 공장 건설을 위해 총 114억 달러(약 13조1020억 원)를 투자한다. 이는 포드 118년 역사상 가장 큰 규모 투자 발표로 지금까지 미국에서 이뤄진 배터리 공장 투자 건 중 최대 규모다.

SK이노베이션은 이 중 블루오벌SK에 대한 자사 지분 50%에 해당하는 44억5만 달러(5조1000억 원)를 블루오벌SK의 배터리 생산 공장 건설에 투자할 계획이다.

블루오벌SK 배터리 공장은 미국 역대 최대 규모로 지어진다. 테네시 공장은 470만평 부지에 포드의 전기차 생산공장과 함께 들어선다. 생산능력은 43기가와트시(GWh)다. 또한 켄터키 공장은 190만평 부지에 86기가와트시(43GWh 2기)로 건설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블루오벌SK 총 생산능력은 129기가와트시에 달한다. 이는 60키로와트(KW)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를 매년 215만대 생산할 수 있는 수준이다. 양사가 기존에 밝힌 합작법인 규모가 60기가와트시와 비교하면 두 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SK이노베이션은 회사 역사상 단일 투자중 역대 최대규모인 블루오벌SK 투자를 통해 단숨에 미국시장에서 배터리 선두 기업으로 떠오르게 됐다. 조지아에서 단독으로 짓고 있는 공장 두 곳과 합하면 미국에서만 약 150기가와트시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이로써 2025년까지 전 세계에서 200기가와트시 생산능력을 확보하겠다는 목표도 초과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빌 포드 회장은 “지금은 전기차로의 전환을 이끌고 ‘탄소 중립 제조’라는 새로운 시대를 여는 변화의 순간”이라며 “포드는 혁신과 투자로 미국인들이 환호하는 전기차를 만들면서도 지구를 보호하고 나아가 국가 번영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 대표는 “과감한 친환경 전기차 전환을 통해 자동차 산업 역사에 새로운 장을 열어가는 포드와 협력하게 됐다”며 “SK이노베이션은 블루오벌SK를 통해 함께 도약하고 더욱 깨끗한 지구를 만들기 위한 공동의 비전을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